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산시, 도심서 대부도 잇는 도로 확충… 관광 접근성 높인다

공유
0

안산시, 도심서 대부도 잇는 도로 확충… 관광 접근성 높인다

대부도∼송산 도로 확충해 차량 분산 유도


대부도 시화방조제에 차량이 집중되면서 발생하는 상습 정체를 막기 위해 우회도로인 안산 대부도에서 송산그린시티를 잇는 도로가 확충된다. 지난 1월 30일 신년 연두방문에서 대부동 주민들과 대화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안산시이미지 확대보기
대부도 시화방조제에 차량이 집중되면서 발생하는 상습 정체를 막기 위해 우회도로인 안산 대부도에서 송산그린시티를 잇는 도로가 확충된다. 지난 1월 30일 신년 연두방문에서 대부동 주민들과 대화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안산시

안산시는 대부도 시화방조제에 차량이 집중되면서 발생하는 상습 정체를 막기 위해 안산 대부도에서 송산그린시티를 잇는 도로가 확충된다.
경기도는 6일 오전 안산 시우역에서 ‘경기서부 SOC 대개발 원년’ 선포식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구상을 발표했다.

송산그린시티부터 대부도를 잇는 연결도로 신설은 시가 대부도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안산시 도로건설관리계획(안) 수립 절차에 따라 경기도에 지속 건의한 내용이다.

이날 발표된 경기서부 SOC 대개발 구상에는 시화방조제~해안도로 확장을 비롯해 신안산선을 대부도까지 연장하는 내용이 담겼다. 편리한 교통망을 기반으로 해양관광자원이 풍부한 대부도에 관광객을 끌어모으겠다는 계획이다.

시는 서부권 SOC 대개발 구상에 안산 대부도 지역으로의 교통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계획이 포함된 것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안산 대부도에서 송산을 잇는 우회도로가 확충되면 시화방조제 도로 상습 정체시 도심까지 이동시간이 약 1시간에서 30분으로 단축될 것으로 예상되며, 주민 정주여건도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안산시는 올해 말 최종 구상안이 확정 및 발표될 때까지 시민 의견수렴을 토대로 경기도와 지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이민근 시장은 “도로망 확충을 통해 대부도의 접근성이 향상될 수 있는 만큼 구상안이 최종 확정될 때까지 시민의 의견을 반영해 내실 있게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