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트 파이낸스 이끄는 서울옥션블루, '아트브리핑' 10호 공개

공유
0

아트 파이낸스 이끄는 서울옥션블루, '아트브리핑' 10호 공개

이미지 확대보기
국내 최대 아트 파이낸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서울옥션블루가 27일 '아트브리핑' 10호를 공개했다.

서울옥션블루의 '아트브리핑'은 미술계 경매 소식과 전시 소식등을 주간 단위로 폭 넓게 다루고 있다.
이번 아트브리핑 10호에서 소개된 한 주간 주목받은 '글로벌 아트 뉴스 TOP 10'은 다음과 같다.

▲ 본햄스 홍콩 경매 'Modern & Contemporary Art'

하이라이트 작품이었던 야요이 쿠사마의 대형 회화 'INFINITY' 가 수수료 미포함 약 66억4500만 원에 낙찰되었고, 이우환의 회화 'Dialogue'는 수수료 미포함 약 7억3400만 원에 낙찰됐다.

▲크리스티홍콩 5월경매 : 5월 28일 ~ 29일 진행

5월 28일(화)에서 29일(수)까지 이틀 간 크리스티 홍콩에서 20~21세기 미술품 경매가 진행된다. 21세기 이브닝 경매에는 앤디 워홀의 'Flowers' 를 포함하여 총 50점, 20세기 이브닝 경매에는 김창열의 물방울과 르네 마그리트 작품을 비롯한 34점의 미술품이 출품된다.

▲필립스홍콩경매 : 5월 31일 ~ 6월 1일 진행
5월 31일(화)에서 6월 1일(수)까지 이틀 간 필립스 홍콩에서 근현대 미술품 경매가 진행된다. 이브닝 경매에는 지난주 좋은 결과를 냈던 장 미셸 바스키아의 또 다른 대형 회화를 포함해 총 26점이 출품되며 데이 경매에는 박서보의 '묘법'을 비롯한 120점의 미술품이 출품된다.

▲조현화랑, 8년만에 서울 진출

35년 간 부산 대표 화랑의 자리를 지켜온 조현화랑이 8년 만에 서울에 진출한다. 조현화랑이 서울점 개관 장소로 선택한 곳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서울 신라호텔이다.

▲일리카페, 이우환에디션 2차 판매

5월 28일(화), 일리카페가 '일리 아트 컬렉션 이우환 에디션' 2차 판매를 진행한다. 일리 온라인 공식몰, 일리카페, 일리샵에서 한정 수량 판매된다.

▲국립현대미술관, MMCA 기증작품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5월 21일(화)부터 9월 22일(일)까지 《MMCA 기증작품전: 1960-1970년대 구상회화》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이건희 컬렉션 104점을 포함해 도상봉, 박수근, 이병규 등 한국 회화의 토대를 다진 근대 예술가들의 작품150여 점을 선보인다.

▲국제갤러리, 사진가 칸디다 회퍼 개인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국제갤러리에서 5월 23일(목)에서 7월 28일(일)까지 정밀한 구도로 일상을 낯설게하는 사진가 칸디다 회퍼 개인전 《Renascence》를 진행하낟.
이번 전시에서는 팬데믹 기간 동안 재정비를 마친 건물과 과거에 포착한 장소를 재촬영한 신작 14점을 만나볼 수 있다.

▲알루슈갤러리 뉴욕, 제이드 킴 개인전 《Moments》진행

알루슈갤러리 뉴욕에서 5월 16일(목)에서 6월 8일(토)까지 제이드 킴 개인전 《Moments》가 진행된다. 제이드 킴은 큰 눈과 앙 다문 입술이 돋보이는 캐릭터 'Min 을 중심으로 그의 뮤즈인 아내의 성격과 취향, 함께 나눈 대화 등을 몽환적인 분위기의 초상화로 표현하고 있다.

▲미국 현대미술가 제니 홀저의 'Light Line', 35년 만에 구겐하임미술관 원형 홀 전시

5월 17일(금)부터 9월 19일(목)까지 텍스트를 기반으로 작업하는 미국 현대미술가 제니 홀저의 'Light Line'을 35년 만에 구겐하임미술관 원형 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데미안 허스트의 NFT 연작 The Currency'가 제작 연도 논란

데미안 허스트의 NFT 연작 The Currency'가 제작 연도를 둘러싸고 논란의 중심에 섰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2016년에 제작된 것으로 알려진 작품 약 1,000점이 2018~2019년 사이에 대량 생산된 것임을 밝혔다. 이에 작가는 해당 프로젝트 구상 날짜를 기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매주 아트브리핑을 공개하는 서울옥션블루는 국내 최대 아트 파이낸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1:1 맞춤 미술 자산관리 서비스도 선보이고 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