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학부모 10명 중 9명 “취학 전 자녀에게 사교육 시켜”

공유
0

학부모 10명 중 9명 “취학 전 자녀에게 사교육 시켜”

윤선생, 초등 저학년 자녀 둔 학부모 설문조사
월평균 사교육비 33만5000원

자료=윤선생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윤선생
미취학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킨 경험이 있는 학부모가 10명 중 9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은 지난 14~19일 미취학 및 초등 저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6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부모의 92.2%는 취학 전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킨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지난 2019년 응답률 75.5%에서 16.7%포인트가 늘어난 것이다.

자녀가 처음 사교육을 접하는 나이는 평균 4.6세(생후 55개월)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때 지출하는 월평균 사교육비는 33만5000원인데, 2019년 26만4000원보다 약 7만1000원 증가했다.

학부모들은 자녀의 취학 전에 국어·한글(63.4%) 과목에 사교육비를 가장 많이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61%)와 체육(40.3%), 미술(34.1%) 음악(30.4%)이 그 뒤를 이었다.

취학 전 자녀들이 경험한 사교육 방식으로는 ‘태블릿·오프라인 학습지’가 62.2%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학원(영어유치원 포함) 50%, 전집·교구교육이 48.8%, 온라인강의 11%, 개인과외 7.2%, 그룹과외 1.2% 등의 순이었다.

초등학교 입학 전인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킨 경험이 있다고 답한 학부모의 68.2%는 ‘사교육 비용이 부담된다’고 응답했다.

그럼에도 사교육을 시키는 이유는 ‘학습 습관을 일찍 길러주기 위해’(60.9%)서라고 답했다.
이어 ‘자녀의 하원 시간과 직장 퇴근 시간을 맞추기 위해’(44.8%), ‘여유 시간을 허투루 보내고 싶지 않아서’(41.2%) 등이었다.

공교육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아서 사교육을 시킨다는 답도 14.2%에 달했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