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항국제불빛축제 33만여명 찾아 대성황

공유
2

포항국제불빛축제 33만여명 찾아 대성황

역대급 불빛드론쇼, 국내유일 국제불꽃경연대회
축제, 관광‧경제 시너지 효과 ‘톡톡’

포항영일대해수욕장을 화려하게 수 놓은 불꽃쇼의 한 장면. 사진=포항시.이미지 확대보기
포항영일대해수욕장을 화려하게 수 놓은 불꽃쇼의 한 장면. 사진=포항시.
경북 포항국제불빛축제가 5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3일 간 33만여 명의 국내외 관광객과 시민들이 찾으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포항국제불빛축제는 ‘전국 3대 불꽃축제’이자 ‘대한민국 문화관광축제’라는 명성을 얻고 있다.
올해 축제는 ‘Hi-Light! 포항을 밝히다!’라는 주제로 도시의 정체성인 ‘불’과 ‘빛’의 콘텐츠에 더욱 집중했다고 시는 밝혔다.

역대 규모의 1000여대 ‘불빛드론쇼’는 일반 드론라이트쇼보다 조도가 밝고 화려했다.

특히 영일만 해안풍경을 배경으로 포항의 용광로 쇳물이 신산업의 빛으로 이어지는 광경에 관람객 모두의 찬사를 이끌어냈다.

국내유일 ‘국제불꽃경연대회’는 호스트인 한국 한화의 그랜드피날레를 제외한 영국‧중국‧호주 3개국이 참여해 각각 15분씩 나라별 개성있는 특별한 불꽃기술을 선보이며 경쟁을 펼쳤다.

관람객이 직접 ‘베스트 불꽃팀’을 뽑은 결과 약1만 명의 참여자들이 ‘중국팀’을 선정해 첫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포항국제불빛축제는 ‘글로벌축제’, ‘경제축제’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했다는 평이다.
해병대 제3기동군사령부 오키나와 군악대의 흥겨운 공연에 이어, 호주‧중국‧일본‧필리핀 4개국 10개의 해외자매우호도시 및 주한외국공관의 사절단들이 시민들과 함께 퍼레이드에 참여하며 축제를 함께 만들기도 했다.

외국인 관광객을 배려한 외국인 관광통역사가 안내소 4개소에 배치되고 메인 행사에 3개 국어 자막해설 및 동시통역을 지원하는 등 세심한 외국어 안내 체계를 구축해 글로벌축제 기반을 확실히 구축했다.

포항국제불빛축제를 통해 도시 전체가 축제의 경제효과를 누리기도 했다. 장기산딸기축제, 제2회 대한민국 맨발걷기축제, 그리고 맛&락 페스티벌을 연계 개최하고, 포항사랑상품권 특별 10% 할인 이벤트를 통해 도시전역에 미칠 경제적 파급효과를 확실히 끌어올렸다.

동북아CEO경제협력포럼과 국제무역상담회를 통해 국제교류의 폭을 실질적인 신산업과의 연계로 폭을 넓히기도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20년간 포항시와 시민들, 유관기관 모두의 노력이 이어졌기에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빛날 수 있었다”며 “포항국제불빛축제가 글로벌‧경제축제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일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hoi365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