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글, 오픈AI∙챗GPT 라이벌 안트로픽(Anthropic)에 5000억 투자

공유
1

구글, 오픈AI∙챗GPT 라이벌 안트로픽(Anthropic)에 5000억 투자

오픈AI의 챗GPT 핵심 개발자들이 설립한 회사

전 세계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생성 AI '챗GPT'를 만든 오픈AI.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전 세계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생성 AI '챗GPT'를 만든 오픈AI. 사진=로이터
구글이 오픈AI의 챗GPT-3 핵심 개발자들이 설립한 AI 기업 안트로픽(Anthropic)에 약 4억달러(약 5000억원)을 투자했다고 외신이 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해당 기업은 오픈AI의 라이벌로 떠오르는 기업이다.
구글과 안트로픽은 투자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지만 안트로픽이 구글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파트너십을 별도로 발표했다.

구글이 투자하는 안트로픽은 클로드(Claude)라는 대화형 인공지능 챗봇(Chatbot)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이 거래는 구글에 안트로픽의 지분을 10% 제공하고 안트로픽은 서비스에서 구글의 클라우드 사용하는데 자금을 사용할 필요는 없다고 알려졌다. 계약의 자세한 조건은 기밀이다.

이러한 파트너십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픈AI의 플랫폼 구축을 위해 협력했던 방식과 흡사하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3년전 마이크로소프트 또한 10억 달러를 투자하며 오픈AI의 지분을 사들였으며, 오픈AI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애저 클라우드의 액세스 권한을 가져왔다.

구글 클라우드 CEO인 토마스 쿠리안(Thomas Kurian)은 "AI는 학술 연구에서 기술 변화의 가장 큰 원동력 중 하나로 발전해 모든 산업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와 개선된 서비스를 창출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구글 클라우드는 차세대 AI 스타트업들을 위한 개방형 인프라를 제공하고 있으며 안트로픽과의 파트너십은 그 좋은 예 중의 하나"라고 설명했다.

안트로픽은 오픈AI 연구부사장 출신 다리오 아모데이(Dario Amodei)가 설립한 회사다. 아모데이는 오픈AI에서 챗GPT-3의 수석엔지니어인 톰 브라운(Tom Brown)을 포함한 오픈 AI의 핵심 연구원들을 데리고 나와 설립했다.
한편 안트로픽은 구글 투자 이전, 7억달러 이상을 모금했으며 이 회사의 최대 투자자는 샘 뱅크먼 프리드(Sam Bankman-Fried)가 설립한 FTX의 자회사 알라메다 리서치로(Alameda Research)로 이전에 5억달러를 투자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