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애플-골드만삭스, ‘애플카드’ 사업 협력 끝낸다

공유
0

애플-골드만삭스, ‘애플카드’ 사업 협력 끝낸다

'애플 카드' 이미지. 사진=애플이미지 확대보기
'애플 카드' 이미지. 사진=애플
애플과 골드만삭스가 ‘애플카드’로 시작한 양사의 신용카드 사업 파트너십을 끝낼 예정이다.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관련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애플이 최근 골드만삭스에게 향후 12~15개월 내에 애플카드 관련 파트너십 계약을 종료하는 것으로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파트너십 종료는 양사가 2019년 출시한 신용카드와 올해 출시된 연계 저축 계좌를 포함한 전체 소비자 파트너십을 모두 포함한다.

양사는 지난해 애플카드 관련 파트너십을 오는 2029년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지만, 골드만삭스가 지난해 풀서비스 소비자 사업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수십억 달러의 손실을 입으면서 삐걱대기 시작했다.

골드만삭스는 애플카드 관련 사업을 넘길 대상으로 대형 카드회사인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아멕스)와 논의를 시작했지만, 아멕스 측이 손실률을 포함한 해당 프로그램의 여러 측면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 진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또 미국 최다 매장을 갖춘 신용카드 발행사 싱크로니(Synchrony)가 골드만의 애플카드 관련 사업 인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아마존과 페이팔의 최대규모 카드 파트너사인 싱크로니는 지난 수년에 걸쳐 빅테크 기업들과 긴밀한 관계를 맺는 카드 발행사로 자리 잡기 위해 노력해 왔다.

WSJ은 이번 양사의 애플카드 파트너십 종료에 따른 애플의 손해는 미미하겠지만, 최근 들어 서비스 부문 매출 의존도가 높아지는 애플 입장에서는 매우 아쉬운 결과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애플이 애플카드 사업을 유지하기 위해 다음 파트너로 누구를 선택할 것인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WSJ은 덧붙였다.

한편, 골드만 역시 일반 소비자 대상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려는 시도로 시작한 애플카드 사업이 실패로 끝나게 되자 기존 주력 사업인 대기업과 투자자 고객, 부유층 대상 서비스에 더욱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골드만삭스는 지난 11월 자사 직원들에게 제너럴 모터스(GM)와의 신용카드 파트너십을 종료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 10월에는 주택 개조 대출 전문 기업 그린스카이(GreenSky)를 투자자 그룹에 매각하기로 하고, 관련된 개인 대출을 중단함과 동시에 잔액 대부분을 매각했다. 이들 모두 골드만삭스가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시작한 사업들이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