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 수요 둔화로 아시아 제조업 활동 약화

공유
1

글로벌 수요 둔화로 아시아 제조업 활동 약화

중국 경제 엇갈린 데이터로 전망 불확실
아시아 경제 조만간 회복하기 어려워

 중국 저장성 후저우의 한 공장에서 철강 구조물을 제조하는 생산라인에서 직원이 일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저장성 후저우의 한 공장에서 철강 구조물을 제조하는 생산라인에서 직원이 일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글로벌 수요 둔화로 인해 11월 아시아 제조업 활동이 약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경제의 강세에 대한 엇갈린 징후도 이 지역의 회복 전망을 흐리게 하고 있다.

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예상치 못하게 10월 49.5에서 11월 50.7로 상승해 성장과 위축을 구분하는 50을 넘어 애널리스트들의 예측을 빗나가게 했다.
이 수치는 제조업체와 비제조업체 모두의 활동 위축을 보여주는 공식 조사가 있은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으로, 이는 세계 2위 경제 대국의 심화되는 문제를 강조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 항셍은행의 단 왕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국내 시장은 유럽과 미국의 손실을 만회할 수 없다"며 "데이터에 따르면 공장에서는 생산이 줄고 고용도 줄고 있다"고 말했다.

수출 의존도가 높은 일본, 한국, 대만은 11월에도 제조업 활동이 정체되면서 글로벌 수요 부진의 직격탄을 맞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다이이치생명연구소의 니시하마 토루 수석 이머징마켓 이코노미스트는 "아시아 경제가 조만간 회복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며 "수출이 바닥을 칠 가능성이 높지만, 세계 경제에는 주요 성장 동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수출이 크게 가속화되지는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일본 지분은행 제조업 PMI 최종치는 10월 48.7에서 11월 48.3으로 하락해 9개월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감소했다.

한국의 11월 PMI는 50.0으로 10월의 49.8보다 소폭 상승했다. 공장지수 반등은 10월까지 16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인 끝에 나온 것으로, 2004년 4월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긴 하락세를 기록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만, 베트남, 말레이시아에서도 제조업 활동이 줄어들었지만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에서는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중국 경제는 강력한 팬데믹 이후 회복을 위해 애쓰고 있으며, 미국과 유럽 경제가 과거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으로 인해 어려움을 느끼기 시작하면서 이미 어두워진 세계 전망에 암울함을 더했다.

다이이치생명연구소 니시하마 연구원은 "중국 서비스 부문의 약세는 공급이 회복되는 가운데 수요가 증발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때문에 특히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인도 PMI 조사에 따르면 인도의 11월 제조업 성장은 견고한 생산량과 신규 주문으로 인해 가속화되었다.

국내 수요는 강세를 보였으나 국제 수요는 타격을 입었으며 신규 수출 주문이 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