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글, 차세대 AI 모델 '제미니' 출시 연기

공유
0

구글, 차세대 AI 모델 '제미니' 출시 연기

비영어권 쿼리 처리 불안정 문제로 내년 1월로 미뤄져

구글이 차세대 인공지능(AI) 모델 제미니 출시를 내년으로 연기한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구글이 차세대 인공지능(AI) 모델 제미니 출시를 내년으로 연기한다. 사진=로이터
구글이 차세대 인공지능(AI) 모델 '제미니(Gemini)'의 출시를 내년 1월로 연기한다고 2일(현지시간) 디인포메이션이 보도했다.

당초 구글은 다음 주 캘리포니아, 워싱턴, 뉴욕 등에서 제미니를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산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비영어권 쿼리 처리에 문제가 있음을 발견하고 출시 연기를 결정했다.
이번에 진행될 예정이었던 제미니 출시 기념 행사는 구글이 '올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제품' 행사로 기대를 받아 왔다.

디인포메이션에 따르면 구글 관계자는 "제미니는 이미 일부 측면에서 GPT-4와 비슷한 성능을 발휘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언어로 정상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글은 자사 제미니를 오픈AI의 챗GPT와 같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제미니는 구글의 차세대 AI 전략의 핵심 요소로 꼽히고 있으며 GPT-4를 능가하는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많은 인력과 자원을 투입하고 있다.

구글은 제미니가 이미지를 통해 인간과 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시 샤오 구글 부사장은 비즈니스 인사이더와의 인터뷰를 통해 "케이크를 굽고 싶은데 케이크를 3단으로 아이싱하는 방법을 그림 세 장으로 그려달라고 하면 제미니는 실제로 그 이미지를 창조한다"고 말했다.

샤오 부사장은 "이렇게 만들어진 이미지는 인터넷에 있는 사진이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그림이다. 이제 제미니는 텍스트 뿐만 아니라 이미지로도 인간과 대화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제미니는 구글이 개발하고 있는 차세대 AI인 멀티모달 AI로 스케치나 설명을 기반으로 텍스트, 이미지, 웹사이트 등 다양한 유형의 콘텐츠를 이해하고 생성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