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새 대통령 취임 앞둔 아르헨티나 곡물 수출 마비

공유
0

새 대통령 취임 앞둔 아르헨티나 곡물 수출 마비



밀레이 아르헨티나 대통령 당선인. 사진=본사 자료 이미지 확대보기
밀레이 아르헨티나 대통령 당선인. 사진=본사 자료

‘다이너마이트로 중앙은행을 폭파하겠다’ 같은 급진적 정책을 내세우며 당선된 하비에르 밀레이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10일(현지 시간) 취임한다. 새 대통령을 맞이한 아르헨티나 곡물시장은 혼돈 상태다.

아르헨티나의 한 곡물 수출업자는 "무역의 상당 부분이 마비되었다"고 호소했다. 아르헨티나는 동물 사료로 사용되는 대두와 옥수수의 주요 수출국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달러화 사용을 원하는 밀레이 대통령의 정책으로 인해 페소화가 평가 절하될 것을 우려한 농부들이 대두와 옥수수의 판매를 중단한 탓에 수출이 사실상 멈추어 섰다.

수출 정체로 대두의 국제 가격은 아르헨티나 대통령 결선 투표 직전인 11월 중순 8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이 후 다소 하락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현지 대형 무역회사의 곡물 관리자는 "정말 달러화를 이룰 수 있다면, 공급은 증가할 것이고 가격 급등은 가라앉을 것이다. 하지만 실현은 쉽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밀레이 당선인이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기 전 아르헨티나는 연간 140%가 넘는 높은 인플레이션과 통화 폭락으로 혼란에 빠져 있었다.

작은 정부를 선호하는 밀레이 대통령 당선인은 대두와 쇠고기를 포함한 아르헨티나의 주요 농산물에 대한 수출세를 철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현지 대형 무역회사의 곡물 관리자는 "그렇게 되면 농가의 소득이 증가할 것이고, 비료와 고품질 자재에 투자할 여지가 생겨 수확이 안정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