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래에셋, 인도 상장지수펀드(ETF) 투자자에 주의 당부

공유
1

미래에셋, 인도 상장지수펀드(ETF) 투자자에 주의 당부

사진=미래에셋증권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인도 시장 투자자들에게 상장지수펀드(ETF) 투자 시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22일(현지시각) 인도 경제지 힌두비즈니스라인은 인도에서 미래에셋자산운용을 포함한 모든 펀드 하우스가 신규 투자 접수를 중단했으며, 현지 투자자들에게 ETF투자 시 주의해야 한다고 고지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인도증권거래위원회(SEBI)가 지정한 업계 전체 규제 한도가 인도 준비은행 RBI(Reserve Bank of India)가 규정한 10억 달러에 가까워짐에 따라 뮤추얼 펀드에 해외 ETF에 대한 신규 투자를 중단하도록 지시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미래에셋은 규제 한도를 준수하기 위해 마켓메이커의 해외 ETF 단위 생성을 제한했다.

미래에셋이 거래소에서 거래하고 있는 ETF들은 미래에셋 뉴욕증시 FANG+ ETE, S&P 500 Top 50 ETF, 항셍테크 ETF 등이 중심이다.

ETF 생성 제한은 거래소에서 이들 ETF의 유동성과 거래 가격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힌두비즈니스라인은 인도 거래소에서 해외 ETF의 거래 가격이 지표 일중 가치 (i-NAV)에서 벗어날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ETF는 프리미엄 또는 할인 된 가격으로 거래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대해 미래에셋은 “인도 투자자들은 거래소에서 ETF를 매수할 때 주의해야 하며, 해외 ETF를 매매할 때에도 AMC 홈페이지에 공시된 i-NAV를 참고해 '지정가 주문'을 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또 “해외 투자 한도는 해외 ETF의 단위 생성에는 영향을 미치지만 단위 환매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으며, "당사의 마켓 메이커는 i-NAV에서 투자자로부터 유닛을 구매할 수 있도록 유동성을 계속 제공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