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롬파월 FOMC 금리인상 "없다" 예상밖 발언

공유
4

제롬파월 FOMC 금리인상 "없다" 예상밖 발언

파월 기자회견 후 뉴욕증시 상승 반전

FOMC 이미지 확대보기
FOMC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연준의 다음 기준금리 변동 행보가 금리 인상이 될 것 같지는 않다고 밝혔다. 이같은 비둘기 발언에 뉴욕증시 비트코인은 일제히 환호하고 있다.

2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제롬 파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연 5.25∼5.50%로 동결한 후 연 기자회견에서 추가 금리인상을 부인했다. 이같은 입장발표에 뉴욕증시가 상승반전했다. 뉴욕증시뿐 아니라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등 암호 가상화폐와 달러환율 국채금리 국제유가도 안도하는 모습이다.

연준의장은 또 그는 올해 들어 인플레이션 지표가 예상을 웃돌았다며 '2% 물가'라는 목표를 달성했다는 더 큰 확신을 얻기까지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파월 파월 의장은 "올해 들어 지금까지 경제 지표는 우리에게 (인플레이션이 2%로 향하고 있다는) 더 큰 확신을 주지 못했다"며 "특히 인플레이션 지표는 기대치를 웃돌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같은 더 큰 확신을 얻기까지 종전에 기대했던 것보다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의 기준금리를 적절하다고 판단할 때까지 오랜 기간 유지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언급했다.
파월 의장의 이런 발언은 지난달 16일 워싱턴 포럼 행사에서 한 발언을 재확인한 것이다.

파월 의장은 그러면서도 현 연준의 통화정책이 인플레이션을 2% 수준으로 낮출 만큼 충분히 긴축적이라고 판단한다며 추가 금리 인상 우려를 일축했다. 파월 의장은 "증거들은 현 통화정책이 긴축적이고 수요를 누르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현 통화정책 수준은 긴축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어 "다음 기준금리 변동이 인상이 될 것 같지는 않다"며 "우리가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긴축 정책을 얼마나 지속하느냐에 있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3월 FOMC 후 회견에서 언급했던 '연내 금리 인하가 적절해 보인다'라는 언급이 이번 회견에서 사라졌다는 지적엔 "우리의 기준금리 결정은 다가오는 데이터에 의존할 것"이라고 답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일(현지시간) 올해 들어 인플레이션 데이터가 예상을 웃돌았다며 '2% 물가' 목표를 달성했다는 더 큰 확신을 얻기까지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연 5.25∼5.50%로 동결한 후 연 기자회견에서 이처럼 말했다.
파월 의장은 현 금리 인플레이션을 2%로 되돌릴 만큼 긴축적으로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증거들은 현 통화정책이 긴축적이고 수요를 누르고 있음을 보여준다"라고 말했다.금리 인상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다음 기준금리 변동이 금리 인상이 될 것 같지는 않다"며 "우리가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긴축 정책을 얼마나 오래 지속하느냐에 있다"라고 말했다.

뉴욕 유가는 7주 만에 80달러선을 밑돌았다. 주간 원유 재고가 증가하고,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휴전 협상이 막바지 단계로 진행되면서 유가는 3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근월물인 6월 인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대비 2.93달러(3.58%) 급락한 배럴당 79.0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지난 3월 12일 이후 최저치다. 하락폭은 지난 1월 8일 이후 최대폭이다.

글로벌 벤치마크인 7월 인도분 브렌트유 가격은 2.89달러(3.35%) 급락한 배럴당 83.44%를 기록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휴전 협상이 막바지로 가면서 유가는 급격히 레벨을 낮췄다. 이스라엘을 방문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하마스에 가자지구 휴전안 수용을 재차 촉구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텔아비브에서 이츠하크 헤르조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인질들을 귀환시키는 휴전을 지금 당장 해야 한다는 데 결연하다"며 "휴전이 성사되지 않는 유일한 이유는 하마스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일간지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보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블링컨 장관에게 "우리는 휴전 합의에도 관심이 있지만 하마스를 소탕하겠다는 목표에는 변함이 없다"며 라파 침공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보도됐다.

미국 에너지 재고가 증가한 점도 유가 하락에 한 몫 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전략비축유를 제외한 미국의 상업용 원유 비축량은 지난주 730만 배럴 증가한 총 4억6100만 배럴을 기록했다. 휘발유 수요는 4주 동안 하루 900만 배럴 이하로 감소했다. 지난주 일평균 휘발유 수요는 하루 850만배럴로 전년동기대비 1.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뉴욕증시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발표와 파월 기자회견이후 상승 반전했다. 아마존닷컴은 2%대 상승했다. 아마존은 전일 1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견조하게 나오면서 매수세가 우위를 보였다.

스타벅스는 15% 이상 하락했다. 지난 1분기 스타벅스의 매출과 순이익이 감소한 영향이 컸다. 화이자는 주가가 2% 이상 올랐다. 1분기에 매출과 순이익이 감소했지만 월가 예상치를 웃돌고, 실적 전망치가 좋게 나오면서 화이자의 주가는 호조를 보였다. 미국의 대형 약국 체인인 CVS 헬스는 예상보다 부진한 실적으로 20% 가까이 하락했다.

ADP 전미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4월 민간 부문 고용은 전달보다 19만2천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뉴욕증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18만3천명을 9천명 상회하는 수치다.

유럽증시는 하락했다. 국제유가도 하락했다.

인공지능(AI) 칩 선두 주자 엔비디아의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다. 이날 엔비디아 주가는 2%가량 하락 출발했으나,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하락 폭이 커지고 있다. 이날 엔비디아의 하락은 전날 발표한 미 반도체 기업 AMD와 서버업체 슈퍼마이크로 컴퓨터의 부진한 실적 영향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AI 칩 분야에서 엔비디아의 경쟁자로 평가받는 AMD는 지난 1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살짝 웃도는 데 그쳤다.

슈퍼마이크로 컴퓨터는 회계연도 3분기 매출이 38억5천만 달러를 기록하며 월가의 전망치 39억 달러를 밑돌았다. 이 업체는 엔비디아로부터 AI 칩을 공급받아 서버에 탑재하는 데 매출이 시장 예상치를 밑돈 것이다. AMD와 슈퍼마이크로 컴퓨터의 실적과 전망이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면서 엔비디아 실적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5시 50분쯤에는 5만6751달러까지 내려가면서 5만7000달러선이 붕괴하기도 했다. 비트코인 5만7000달러선이 붕괴한 것은 지난 2월 28일 이후 약 두 달여 만이다. 비트코인은 이날 새벽 6만달러가 붕괴했었다.홍콩 비트코인-이더리움 현물 상장지수펀드(ETF)에 자금 유입 규모 시장 예상보다 작았기 때문이다. 당초 시장은 홍콩 ETF에 약 1억달러 규모의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전망했으나, 실제 유입된 자금은 약 1100만달러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