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식 무역협회 회장 "미국의 중국산 제품 고율 관세, 한국에 불리하지 않다"

공유
0

윤진식 무역협회 회장 "미국의 중국산 제품 고율 관세, 한국에 불리하지 않다"

방미 중 워싱턴 특파원단 간담회에서 밝혀, 그레이브스 미 상무부 부장관 등과 만나

윤진식 한국무역협회(KITA) 회장이 14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왼쪽) 등과 진행한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워싱턴 특파원단이미지 확대보기
윤진식 한국무역협회(KITA) 회장이 14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왼쪽) 등과 진행한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워싱턴 특파원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진식 한국무역협회(KITA) 회장은 14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날 발표한 전기차 등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의 관세 부과 조처에 "현재로는 우리 기업에 그렇게 불리한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고, 상황이 어떻게 진전될지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이날 워싱턴 DC 무역협회 사무실에서 열린 한국 특파원들과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회장과 동행한 정철 한국경제연구원 원장은 "이것은 중국을 타깃으로 하고 있어 일부는 어부지리의 기회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명배 엑시콘 회장은 "알루미늄 분야는 한국이 파편을 맞을 수 있정부가 세심하게 해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반도체 장비 전문기업인 주성엔지니어링의 황철주 회장은 미국이 대중국 반도체 장비 수출통제 동참을 한국에 압박하는 데 대해 “한국의 소부장(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는 20%도 안 돼 한국 소부장의 역할이 어떤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생각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전날 돈 그레이브스 미국 상무부 부장관과 만나 미국의 한국산 철강 쿼터에 대해 "양질의 한국산 철강 수급을 위해 철강에 대한 무역 확장법 232조 쿼터의 신축적 운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미국 대선 이후 한국산 철강 제품에 대한 쿼터 조치 완화 논의를 시작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미국의 한국산 알루미늄 압출재 반덤핑 조사에 대해 “한국 기업들의 대규모 미국 내 제조업 투자는 필연적으로 한국에서의 부품·중간재 수출을 수반하여 대미 무역흑자를 낼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상계관세 제소 등이 무분별하게 남발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그레이브스 상무부 부장관은 "한국은 미국의 중요한 동맹국이자 경제 파트너한미 양국협력은 양국 관계뿐만 아니라 20~30년 뒤의 글로벌 경제 지형을 변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무협 측전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