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 연은 윌리엄스 총재 “물가 억제에 고금리가 효과 있어”

공유
0

뉴욕 연은 윌리엄스 총재 “물가 억제에 고금리가 효과 있어”

뉴욕 연준 총재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다시 부인했다. 사진=본사 자료이미지 확대보기
뉴욕 연준 총재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다시 부인했다. 사진=본사 자료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올해 하반기 인플레이션이 계속해서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며, 지금의 높은 대출 비용이 경제를 억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윌리엄스 총재는 30일(이하 현지시각) 뉴욕 경제클럽 발언에서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너무 높지만, 연준의 정책이 잘 대처하고 있으며 공급과 수요 간의 불균형이 완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경제가 시간이 지나면서 더 나은 균형을 찾고 있고, 다른 경제에서 발생하는 디스인플레이션이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을 줄이면서, 올해 하반기에 다시 완화를 시작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또 윌리엄스 총재는 "지난 1년간 경제 행동은 현 통화 정책이 우리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되는 방식이라는 충분한 증거를 제공했다"라며 금리 인상 가능성을 낮게 보았다.

발언 후 진행된 대화에서 윌리엄스 총재는 언제 금리 인하를 지지할 것인지 말할 수 없으며, 이는 경제에 대한 최신 데이터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당장 결정을 내려야 할 긴박감이나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윌리엄스 총재는 최근의 물가 데이터를 인플레이션이 더 이상 하락하지 않는다는 신호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 초 “통화 정책이 좋은 위치에 있으며 인플레이션이 중앙은행의 목표치로 하락하고 있다는 확신을 얻기 위해 더 많은 증거를 보고 싶다”고 밝혔다.

30일 발표된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 경제는 1분기에 처음 보고된 것보다 더 느린 속도로 성장했으며, 이는 올해 초 보인 경제 모멘텀의 상실을 의미한다. 4월의 월간 지출 수치와 함께 연준이 선호하는 인플레이션 지표에 대한 최신 데이터는 31일 발표될 예정이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