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모빌리티, 美 아처와 파트너십…'K-UAM' 띄운다

공유
0

카카오모빌리티, 美 아처와 파트너십…'K-UAM' 띄운다

카카오모빌리티가 한국형 UAM 상용화를 위해 미국의 UAM 기체 제조사 아처 에비에이션과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모빌리티가 한국형 UAM 상용화를 위해 미국의 UAM 기체 제조사 아처 에비에이션과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한국형 UAM 상용화를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 연말 1단계 실증시험을 앞두고 미국 기체 제조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UAM 기체를 활용하기 위한 공동연구에 나선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미국의 글로벌 UAM 기체 제조사인 아처 에비에이션(Archer Aviation, 이하 아처)과 손잡고 '한국형 UAM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협력한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28일 카카오모빌리티와 아처는 판교 사옥에서 관련 협약식을 진행했다. 협약식에는 장성욱 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장, 니킬 고엘(Nikhil Goel) 아처 최고 사업총괄 책임자(CCO, Chief Commercial Officer)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아처는 미국 연방항공청(FAA)에서 인증 가능성이 높은 기체사 중 하나로, 국토교통부 주관의 민관협동 실증사업인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그랜드챌린지(K-UAM GC)'에서도 빠른 국내 인증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에는 카카오모빌리티, LGU+, GS건설 등이 참여 중인 'UAM 퓨처팀(Future Team)' 컨소시엄에 합류하기도 했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K-UAM GC 수행을 위한 협업에 나설 계획이다.

먼저, 양사는 올해 말로 예정된 K-UAM GC 1단계 실증시험에서 UAM 기체를 활용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성공적인 서비스 상용화 실현을 위해 4분기 내 아처 항공기의 공개 시범 비행을 추진하고, UAM 기체와 서비스 운영에 대한 안전 및 인증 기준 개발 검토도 함께 수행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를 위해 아처의 기체 ‘Midnight’ 최대 50기에 대한 구매 의향을 전달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는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자로서 그랜드챌린지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기 위해 업계를 선도하는 기체사와 협력을 진행해 왔다". 아처는 UAM 기체 인증 및 양산을 가장 빠르게 성공할 것으로 기대되는 업체 중 하나인 만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편슬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yeonhaey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