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텔코리아·대한상의, 신기술 기반 제1회 해커톤 대회 개최

공유
0

인텔코리아·대한상의, 신기술 기반 제1회 해커톤 대회 개최

인텔코리아X대한상공회의소 해커톤 대회 현장 모습. 사진=대한상공회의소이미지 확대보기
인텔코리아X대한상공회의소 해커톤 대회 현장 모습.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인텔코리아와 대한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개최한 '2024년도 제1회 인텔코리아-대한상공회의소 해커톤 대회'의 본선 진출 팀 심사 및 시상식이 지난 3일 대한상공회의소 소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이번 해커톤 대회는 K-디지털 트레이닝(KDT)의 '첨단산업 디지털 선도기업 아카데미(이하 선도기업 아카데미)'의 'Intel 엣지 AI S/W 아카데미' 수료생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대회는 선도기업 아카데미 수료생들에게 그간 쌓은 역량을 발휘할 프로젝트 실습의 장을 제공하고, 창의적 융합 사고 능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대회에 입상한 총 6개 팀에게는 상금 총 650만원과 함께 인텔코리아 인증서, 대한상공회의소 명의 상장 등이 제공된다. 대회 주제는 '인턴 엣지 AI 프로젝트'로, 인텔코리아의 신기술 OpenVINO 툴킷을 활용한 다양한 주제의 프로젝트를 공모했다.

인텔코리아는 지난 5월 제출 프로젝트에 대한 심사를 거쳐 본선에 진출할 6개 팀(△AIW(부산인력개발원) △EcoSort(인천인력개발원) △CP & MV(경기인력개발원) △Board Maestro(이하 서울기술교육센터) △EOF △MultiBots)을 선정했으며, 이후 인텔코리아 등 현직자 멘토링을 거쳐 프로젝트의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본선 진출 6개 팀은 국내 주요 IT 기업, 대학 관계자로 이뤄진 8인의 심사위원들 앞에서 직접 개발한 프로젝트 시연과 발표를 진행했다.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한양사이버대학교 왕성식 교수는 창의성, 실용성, 작품성, 표현성을 기준으로 심사를 진행했고 말했다.

이후 해커톤의 대미를 장식할 수상 팀을 발표됐다.

인텔코리아X대한상공회의소 해커톤 대회 기념사진. 사진=대한상공회의소이미지 확대보기
인텔코리아X대한상공회의소 해커톤 대회 기념사진. 사진=대한상공회의소

대상의 명예는 '음성인식과 딥러닝으로 구현한 의류 가상 피팅 키오스크'를 제시한 △AIW팀(부산인력개발원)이 안았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200만원의 상금과 인텔코리아 인증서, 대한상공회의소 명의 상장, 폴라리스오피스 AI 1년 구독권이 수여됐다.

대상 수상자인 △AIW팀(부산인력개발원) 감다공 수료생은 “이번 해커톤 대회를 통해 아이디어를 접 실현시키는 뜻깊은 경험을 할 수 있어 좋았고, 취업과 직무 역량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고 말했다. 더불어, “지도교수님과 멘토 교수님의 밀착 지도 덕분에 대회를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 심사에 수고해주신 심사위원 분들께도 감사드리고, 잘 따라와준 팀원들에게도 정말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금상은 △Ecosort (인천인력개발원), 은상은 △Board Maestro팀(서울기술교육센터), △EOF팀(서울기술교육센터), 동상은 △MultiBots팀(서울기술교육센터), △CP&MV(경기인력개발원) 가 선정됐다.

인텔코리아 정태욱 전무는 "이번 해커톤 대회를 통해 만난 인재들의 기술과 열정에 매우 놀랐다며, 계속해서 미래산업의 핵심 기술인 AI 분야에 장착하고 개발할 수 있는 우수 인재로 성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텔코리아의 '인텔 엣지 AI SW 아카데미'는 대한상공회의소와 고용노동부, 국내외 대기업들과 함께 2023년 상반기부터 수행하고 있는 '첨단산업·디지털 선도기업 아카데미'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해당 프로그램은 인텔(Intel) 솔루션과 인텔 OpenVINO™ 플랫폼을 바탕으로 적응 양의 데이터로 효율적인 AI 모델 구축, 학습 및 추론을 할 수 있는 인력 양성 프로그램이다. 또한, 국민내일배움카드를 통해 훈련비는 물론 매달 별도의 훈련 장려금을 지원받으면서 교육 수료시 우수생 대상으로 그룹사 채용 추천, 서류·적성 검사 면제, 인턴 기회 등 각종 취업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대한상공회의소 첨단산업·디지털 선도기업 아카데미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ho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