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韓 산업기술, 미국과 0.9년 차이"

공유
0

"韓 산업기술, 미국과 0.9년 차이"

KEIT, 산업기술 수준 조사 결과 보고서 발간

기술 분야별 기술 수준 및 기술격차 기간 도표.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기술 분야별 기술 수준 및 기술격차 기간 도표.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 산업기술 수준이 미국과 0.9년 차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디스플레이·이차전지 분야에서는 세계 최고 기술을 갖췄지만 차세대 항공, 3D 프린팅 기술은 가장 뒤처져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KEIT)은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3년 산업기술 수준 조사 결과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는 지난해 국내 대기업·공학회 등의 전문가 2722명을 대상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5개국(미국·유럽연합(EU)·일본·한국·중국)의 기술 수준과 기술 격차 등을 설문한 결과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기술 수준은 OECD 주요 5개국 중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국가를 100%로 가정했을 때 다른 국가의 기술 수준을 상대적 수치(%)로 나타낸 값이다. 기술 격차는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국가를 0년으로 가정했을 때 다른 국가의 기술 격차를 상대적 격차 기간으로 수치화했다.

미국과 비교했을 때 한국의 산업기술 수준은 88.0%, 기술 격차는 0.9년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준으로 EU의 산업기술 수준은 93.7%(기술 격차 0.39년), 일본은 92.9%(0.43년), 중국은 83.0%(1.2년) 등이었다. 한국의 기술 수준은 2021년(86.9%) 대비 약 1.1%포인트 상승했지만, 최고 기술국과의 기술 격차는 같은 기간 0.8년에서 0.9년으로 다소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25대 산업기술 분야별로 보면 한국은 미래형 디스플레이(미국의 100%)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을 갖춘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차세대 항공(74.6%)과 3D 프린팅 기술(78.1%) 분야는 조사 대상국 중 기술 수준이 가장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74개 세부기술 분야에서 한국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5개 분야, 이차전지 2개 분야 등 총 7개 분야에서 최고 기술력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전윤종 KEIT 원장은 "높은 기술 수준을 갖춘 분야라도 급변하는 환경 속에 글로벌 경쟁이 가속화하고 있다"며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기술 개발에 매진하며 글로벌 초격차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