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큐셀 파이낸싱 자회사, 2.5억달러 규모 ABS 거래 완료

공유
0

한화큐셀 파이낸싱 자회사, 2.5억달러 규모 ABS 거래 완료

"자체 운용 가능한 금융 비즈니스 구조 갖춰"

한화솔루션 큐셀부문(한화큐셀)의 미국 주택용 태양광 파이낸싱 자회사인 엔핀 CI. 사진=한화큐셀
한화솔루션 큐셀부문(한화큐셀)의 미국 주택용 태양광 파이낸싱 자회사인 엔핀 CI. 사진=한화큐셀
한화솔루션 큐셀부문(한화큐셀)은 미국 주택용 태양광 파이낸싱 자회사인 엔핀이 총 2억5000만달러(한화 약 35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ABS) 매각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거래로 엔핀은 앞으로의 파이낸싱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효율적,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ABS는 채권을 담보로 발행되기 때문에 비교적 낮은 금리로 발행이 가능해 기업의 자금 조달 비용을 낮출 수 있다. 이 밖에도 엔핀은 RBC 캐피탈 마켓과 산탄데르 은행으로부터 각각 2억5000만달러씩, 총 5억달러 규모의 회전거래 신용 계좌(기업이 금융기관으로부터 특정 기간 동안 일정 규모의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한도대출계좌) 개설을 완료하며 다양한 자금조달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고 있다.
또 엔핀은 올해 1월 '제 3자 소유(TPO)' 프로그램을 추가 출시해 파이낸싱 서비스의 폭을 넓혔다. TPO란 기업이 고객의 주택에 설치된 태양광 설비를 직접 소유하고 운영·관리하며 재생에너지 전력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글로벌 조사기관 우드맥킨지(Wood Mackenzie)에 따르면 TPO를 통해 설치된 미국 주택용 태양광은 2023년 기준 20%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구영 한화큐셀 대표는 "최근 높은 기준 금리 등으로 금융 조달 환경이 위축된 상황임에도 엔핀이 ABS의 전량 매각에 성공한 것은 자체적으로 운용 가능한 금융 비즈니스 구조를 갖췄다는 의미"라며 "한화큐셀은 재생에너지 분야의 제조, 디벨롭(Develop), EPC 솔루션에 이어 금융 솔루션까지 마련하며 토털 그린에너지 솔루션 제공자로서의 비전을 완성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