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이앤씨, 도시정비사업 폭풍 수주…올해 누적 수주액 2조3321억

공유
0

포스코이앤씨, 도시정비사업 폭풍 수주…올해 누적 수주액 2조3321억

20일 기준, 전국서 4건 수주…2조3321억
"브랜드 인지도 강화 등 전략적 판단 진행"

포스코이앤씨 노량진1구역 오티에르 동작 투시도. 사진=포스코이앤씨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이앤씨 노량진1구역 오티에르 동작 투시도. 사진=포스코이앤씨
도시정비사업에서 4년 연속 최대 실적을 경신한 포스코이앤씨가 연초부터 2조원에 육박하는 도시정비사업을 따내며 건설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이앤씨는 올들어 재건축ㆍ재개발 3건, 리모델링 1건 등 총 4건의 수주로 누적 수주액 2조3321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부산 시민공원주변 촉진2-1구역 재개발(공사비 1조3274억원) △고양 별빛마을8단지 리모델링(4988억원) △금정역 산본1동2지구 재개발(2821억원) △가락미륭아파트 재건축(2238억원)을 수주했다.

이는 연초 잡은 도시정비사업 수주 목표액인 4조원 이상의 절반을 조기 달성한 규모로 지난해 2월 20일 기준 수주액인 9938억원 대비 무려 134% 증가한 수준이다.

주목할 만한 점은 포스코이앤씨의 지난해 도시정비사업 총 수주액은 4조5988억원으로 5년 연속 도시정비사업 수주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현대건설의 수주액(4조6122억원)과 134억원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아 1위 자리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는 5년 연속 도시정비사업 수주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현대건설 수주액(4조6122억원)과 134억원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아 1위 자리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모습이다.

한편 포스코이앤씨는 오는 4월 중 단독 입찰한 1조900억원 규모의 '노량진 1구역' 재개발 사업을 수주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상반기 중으로는 '여의도 한양' 재건축 사업지에서 현대건설과 수주전을 벌일 예정이다.
포스코이앤씨 관계자는 "지난해 도시정비사업에서 4조5988억원을 수주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반포와 방배, 안산, 부산 등 주요 지역에서 대형건설사들과 경쟁해 당당히 최종 사업권을 획득하며 브랜드 파워를 입증했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코이앤씨는 서울과 수도권 등 주요 지역에서 브랜드 인지도 강화와 리모델링 사업 선도 지위 유지 등을 전략적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올해도 사업의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제안으로 조합원 분들께 진심으로 다가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보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mtollee1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