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자원공사, 라오스 방문…메콩강 유역 물 문제 해결 방안 논의

공유
0

수자원공사, 라오스 방문…메콩강 유역 물 문제 해결 방안 논의

메콩강위원회 찾은 안정호(사진 오른쪽) 한국수자원공사 그린인프라부문장.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메콩강위원회 찾은 안정호(사진 오른쪽) 한국수자원공사 그린인프라부문장.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연합뉴스
한국수자원공사(K-water)는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라오스를 방문해 동남아시아 최대 강인 메콩강 유역의 물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고 28일 밝혔다.

메콩강은 라오스를 비롯해 하류 4개국의 주요 취수원이지만, 최근 가뭄 등 기후변화로 인해 다양한 물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메콩강 유역 국가들은 메콩강위원회를 설립해 문제 해결에 나서고 있으며, 수자원공사는 2019년부터 이들 국가와 협력해오고 있다.

수자원 종합개발계획과 디지털 의사결정 시스템 도입


수자원공사는 메콩강 유역 물 문제 해결 방안으로 수자원 종합개발계획 수립과 미국과 공동으로 디지털 의사결정 시스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수자원 종합개발계획은 메콩강 유역의 홍수, 가뭄, 침전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계획으로, 수자원공사는 이 계획 수립에 필요한 기술적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디지털 의사결정 시스템은 메콩강 유역의 물 사용량과 수질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분석하여, 홍수나 가뭄 등 비상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안장호 한국수자원공사 그린인프라부문장은 "메콩강 유역 수자원 종합개발계획 수립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해 국내 기업들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대 효과


수자원공사의 이번 방문과 협력은 메콩강 유역 물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수자원 종합개발계획과 디지털 의사결정 시스템 도입은 메콩강 유역 국가들의 물 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물 사용을 가능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계획


수자원공사는 앞으로도 메콩강 유역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메콩강 유역의 물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