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남기 부총리, “코로나 영향 경제 주체들의 심리 위축”

공유
0


홍남기 부총리, “코로나 영향 경제 주체들의 심리 위축”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첫번째)과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 두번째)이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백상일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경제 주체들의 활동이 위축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홍 부총리는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 사태가 우리경제에 파급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쳐 이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또 “정부는 코로나 사태에 따른 경제분야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실제 영향 이외에 지나친 공포심과 불안감으로 경제·소비심리 위축이 크지만 국민들도 정상적인 경제·소비활동을 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 사태가 국내외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금융시장 동향,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홍 부총리와 함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참석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