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또 한번의 통 큰 상생"…스타필드, 12월 임대료 최대 40% 인하

글로벌이코노믹

유통경제

공유
0

"또 한번의 통 큰 상생"…스타필드, 12월 임대료 최대 40% 인하

신세계프라퍼티, 중소 입점업체 약 660개 매장 지원 나서
코로나19로 의무 휴업 점포의 임대료·관리비는 전액 면제
지난해 12월 대비 매출 하락률 클수록 임대료 부담 줄어

스타필드가 몰에 입점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12월 임대료를 최대 40% 깎아준다. 사진=신세계프라퍼티
스타필드가 몰에 입점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12월 임대료를 최대 40% 깎아준다. 사진=신세계프라퍼티
신세계프라퍼티가 스타필드(하남, 고양, 안성, 코엑스몰)와 스타필드 시티(위례, 명지, 부천) 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입점업체(이하 중소 입점업체)를 위해 12월 임대료를 최대 40% 인하키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시작된 지난 2월부터 중소 입점업체를 대상으로 임대료 납부 유예‧인하, F&B 지원‧엔터테인먼트 이용권 구매 등 대대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이번 추가 지원책으로 지난해 12월 대비 매출 감소 폭이 큰 중소 입점업체 약 660개 매장이 최대 40% 임대료 부담을 던다.
이번 임대료 지원은 스타필드 코엑스몰과 스타필드 시티 위례, 명지, 부천의 경우 중소 입점업체 모두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스타필드 하남, 고양, 안성은 상대적으로 타격이 큰 식음료 매장과 미용실, 네일샵, 안경원 등 서비스 매장에 임대료 인하를 단행한다.

이와 함께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기간 동안 의무 휴업해야 하는 실내체육시설, 문화교육시설 등 총 14개 매장의 임대료와 관리비를 모두 면제한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이사는 “스타필드 입점 매장의 어려움과 위기에 대해 깊이 공감한다. 당사도 매출 감소로 경영 차질을 빚고 있으나 중소 입점업체들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추가 임대료 인하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