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물산, 데이터센터 핵심 인프라 '액침 냉각' 기술 확보

공유
0

삼성물산, 데이터센터 핵심 인프라 '액침 냉각' 기술 확보

공랭방식 대비 에너지 80% 절감 효과

액침냉각 시스템에 서버를 담그는 모습. 사진=삼성물산 건설부문이미지 확대보기
액침냉각 시스템에 서버를 담그는 모습. 사진=삼성물산 건설부문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국내 냉각기술 전문기업인 데이터빈과 데이터센터의 핵심 인프라 설비인 차세대 냉각시스템을 자체 개발해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삼성물산이 이번에 개발한 냉각시스템은 전기가 통하지 않는 비전도성 액체에 서버를 직접 담가 열을 식히는 액침냉각 방식이다. 공기나 물을 사용하는 기존의 냉각 방식 대비 높은 효율과 전력 소비가 낮아 차세대 열관리 방식으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까지 미국이나 스페인 등 글로벌업체가 기술을 보유하고 글로벌시장을 주도했다. 국내 업체가 데이터센터에 필수적인 차세대 핵심인프라 기술을 자체적으로 확보한 것이다.

삼성물산은 국산화한 기술로 글로벌 표준 OCP(Open Compute Project·글로벌 관련 기업이 정립한 데이터센터 표준)에 부합하는 결과를 확보하면서 상용화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기존 공랭식과 비교해 전력 소비량이 8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전력효율지수 1.02를 기록,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전력효율지수는 IT시설 가동에 필요한 전력량 대비 총 필요 전력량을 나타낸 수치로 1에 가까울수록 효율이 높다.

이와 함께 이번 기술 확보를 통해 설계에서 시공, 장비공급, 핵심인프라에 이르기까지 데이터센터 일괄 구축이 가능해지면서 품질과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고, 비용과 공기를 크게 낮출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삼성물산과 데이터빈은 액침냉각 관련 글로벌시장 확대를 위해 국내외에서 공동으로 특허 출원 중이다. 국내에서 이미 1건을 등록 완료한 상태다.

박준호 삼성물산 데이터센터 팀장은 "전문기업과의 상생 협력을 통해 데이터센터 핵심인프라 기술을 개발한 것에 의미가 있다"며 "향후 데이터센터의 에너지 효율 개선 및 탄소 배출량 감축에 기여할 수 있는 관련 기술 개발에 힘 쓸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용 데이터빈 대표는 "현장에서 운영 중인 경험과 이번 실증 결과를 바탕으로 보다 편리하게 액침냉각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도록 시스템 고도화 및 유틸리티 개발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물산은 다수의 데이터센터 시공 경험을 통해 글로벌 기술력과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 앞으로 단순 시공을 넘어 개발과 운영 등 밸류체인 전 과정에 참여해 시장 주도권을 확보할 방침이다.


김보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mtollee1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