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별이 되어 빛나리' 117부 예고…기적적으로 의식 회복한 창석, 봉희에게 말문 열어

공유
2


'별이 되어 빛나리' 117부 예고…기적적으로 의식 회복한 창석, 봉희에게 말문 열어

center
11일 방송되는 KBS 2 TV 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117부에서는 증거가 없어서 전전긍긍하는 조봉희(고원희 분) 앞에 이창석(류태호)이 기적처럼 의식을 회복해 입을 뗀다./사진=KBS2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서동필(임호 분)은 조봉희(고원희 분)가 자신의 친딸인 것을 알고 있었음에도 그간 진실을 감춰온 오애숙(조은숙 분)에게 크게 분노한다.

박미순(황금희 분)은 대영방직 지분이 담긴 서류를 홍성국(차도진 분)에게 내밀면서 "이 지분으로 서동필한테서 대영방직 뺏어와 줘"라고 부탁한다.

이에 홍성국은 서류를 챙겨들고 나와서 "그래. 대영방직 지분 다 찾아서 조봉희 너한테 줄게"라고 혼잣말을 한다.
윤종현(이하율 분)은 봉희의 손을 잡아 끌며 "이제 네 말 안 들을 거야. 이제부터 조봉희 니가 내 말 들어"라고 말한다. 그러자 봉희는 "오빠. 우리 이러면 안 되는 거잖아"라고 대꾸한다.

서모란은 경찰의 취조에도 오히려 뻔뻔하게 거짓말을 하며 발뺌한다. 경찰이 "이봐요 서모란씨. 조봉선씨한테 뺏은 편지 어디다 두었습니까"라고 묻자 모란은 "무슨 말씀을 하시는지 모르겠네요"라며 "난 안 가져갔어요"라고 눈도 깜짝하지 않고 당당하게 거짓말을 한다.

한편 봉희는 증거를 댈 수 없어 전전긍긍하다가 아버지의 친구이자 서동필의 동료였던 이창석(류태호 분)이 입원한 병실로 병문안을 간다. 그 순간 창석은 봉희 앞에서 기적처럼 의식을 회복한다.

봉희는 "아저씨 정신 드세요. 저 기억나세요"라고 물어보고 창석은 마침내 입을 뗀다. 옆에 있던 봉희 엄마 이정례(김예령 역)는 "이제부터 엄마가 할게"라고 하자 봉희는 "나 우리 아빠 딸이야. 그러니까 내가 밝혀 낼거야"라고 대답한다.

KBS2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연출 권계홍, 극본 유은하·조소영)는 1960년대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로 아버지의 죽음과 가문의 몰락 후 해방촌으로 흘러들어온 조봉희가 거친 삶을 헤쳐나가며 대한민국 최고의 패션 디자이너로 성공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월~금요일 오전 9시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