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10억엔은 대체 어디로? 김태현 재단이사장 캡사이신 맞고 병원으로... 박근혜대통령 대선 캠프 여성본부장

기사입력 : 2017-01-09 08:18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아베 10억엔으로 화해치유재단이 설립됐다. 위안부 재단 김태현 이사장은 누구?
[글로벌이코노믹 김재희 기자] 일본 아베 총리가 10억엔을 언급하면서 한일 위안부 문제갈등이 더 고조되고 있다.

아베총리리는 한국에 이미 10억엔을 주었다면서 소녀상을 철거해야한다는 논조로 기자회견을 했다.

그 10엑엔은 한국에서는 화해치유재단이 운영하고있다.

화해치유재단 이사장은 김태현 성신여대 명예교수다.

성 이사장은 2012년 대선에서 박근혜 선대위 여성본부장,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원장 을 역임했다.

2014년 정몽준 서울시장 예비 후보 캠프에도 합류한 적이 있다.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인 화해치유재단이 출범할 때 이사장인 김태현 교수는 항의 시위대에게 캡사이신을 맞고 병원으로 실려가기도 했다.

화해·치유재단은 한일 양국 정부의 합의에 따라 설립됐다.

이 재단은 여성가족부 산하의 민간 비영리 법인이다.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 엔을 기반으로 위안부 피해자 지원·치유를 위한 사업을 진행한다. 재단은 서울시 중구에 사무실을 마련했다.

위안부 피해자들과 피해자 지원단체는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과 사과를 요구하며 '12.28 위안부 합의'는 무효라고 주장한다.

다음은 일본군 위안부 협상 관련 한‧일 외교장관회담 공동기자회견 발표 내용

일본측 표명사항
일·한간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양국 국장급 협의 등을 통해 집중적으로 협의해 왔음. 그 결과에 기초하여 일본정부로서 이하를 표명함.

① 위안부 문제는 당시 군의 관여 하에 다수의 여성의 명예와 존엄에 깊은 상처를 입힌 문제로서, 이러한 관점에서 일본정부는 책임을 통감함.

아베 내각총리대신은 일본국 내각총리대신으로서 다시 한 번 위안부로서 많은 고통을 겪고 심신에 걸쳐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 대해 마음으로부터 사죄와 반성의 마음을 표명함.

② 일본정부는 지금까지도 본 문제에 진지하게 임해 왔으며, 그러한 경험에 기초하여 이번에 일본정부의 예산에 의해 모든 前 위안부 분들의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조치를 강구함.

구체적으로는, 한국정부가 前 위안부 분들의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재단을 설립하고, 이에 일본정부 예산으로 자금을 일괄 거출하고, 일한 양국 정부가 협력하여 모든 前 위안부 분들의 명예와 존엄의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사업을 행하기로 함.

③ 일본정부는 상기를 표명함과 함께 이상 말씀드린 조치를 착실히 실시한다는 것을 전제로, 이번 발표를 통해 동 문제가 최종적 및 불가역적으로 해결될 것임을 확인함. 또한, 일본정부는 한국정부와 함께 향후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동 문제에 대해 상호 비난·비판하는 것을 자제함.

또한 앞서 말씀드린 예산 조치에 대해서는 대략 10억 엔 정도를 상정하고 있음. 이상 말씀드린 것은 일·한 양 정상의 지시에 따라 협의를 진행해온 결과이며, 이로 인해 일·한 관계가 신시대에 돌입하게 될 것을 확신합니다.

한국측 표명사항
한·일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양국 국장급협의 등을 통해 집중적으로 협의를 해 왔다. 그 결과에 기초하여 한국정부로서 아래를 표명한다.

①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의 표명과 이번 발표에 이르기까지의 조치를 평가하고, 일본 정부가 앞서 표명한 조치를 착실히 실시한다는 것을 전제로, 이번 발표를 통해 일본 정부와 함께 이 문제가 최종적 및 불가역적으로 해결될 것임을 확인한다.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실시하는 조치에 협력한다.

②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주한일본대사관 앞의 소녀상에 대해 공관의 안녕‧위엄의 유지라는 관점에서 우려하고 있는 점을 인지하고, 한국 정부로서도 가능한 대응방향에 대해 관련 단체와의 협의 등을 통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한다.

③ 한국 정부는 이번에 일본 정부가 표명한 조치가 착실히 실시된다는 것을 전제로, 일본 정부와 함께 향후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이 문제에 대해 상호 비난·비판을 자제한다.
김재희 기자 yoonsk828@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