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의 날’ 문재인 대통령 “더는 바다에서 눈물 흘리는 국민 없도록”

기사입력 : 2017-09-14 00: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해양경찰의 날’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해경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출처=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해양경찰의 날’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해경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지난 13일 오전 인천 중구 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 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비장한 표정으로 축사를 진행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부활한 대한민국 해양경찰에게 국민의 명령을 전한다”며 운을 뗐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바다에서 일어나는 재난과 재해는 처음부터 끝까지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며 “더 이상 무능과 무책임 때문에 바다에서 눈물 흘리는 국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에 대해 언급하며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점을 철저히 검토하고 복기해 다시는 같은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