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에콰도르에 2-1로 앞서… 메시 폭발적인 골 결정력

기사입력 : 2017-10-11 09:3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아르헨티나와 에콰도르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예선경기가 펼쳐지고 있다. /사진=이미지사진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아르헨티나가 에콰도르와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남미예선에서 2-1로 앞서고 있다.

11일 오전 8시 20분(한국시간)부터 에콰도르 수도 키토에서 아르헨티나와 에콰도르의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 경기가 치러지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전반부터 에콰도르를 계속해서 압박했다. 하지만 에콰도르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한발 뒤쳐졌다.

하지만 곧 메시가 동점골을 터뜨리며 다시 균형을 맞췄다. 아르헨티나 팬들은 환호했다.

계속된 전반전에서 아르헨티나는 에콰도르를 계속해서 몰아붙였다. 공세를 펼치던 전반 15분 경 메시가 균형을 깼다.

메시는 빠르게 에콰도르 수비진을 돌파한 뒤 좌측 사각지대에 강하게 슛을 꽃아 골을 성공시켰다.

이후 양 팀은 공방을 주고받다가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아르헨티나와 에콰도르의 경기는 SBS가 이날 오전 8시 20분부터 중계하고 있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해외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