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배터리 발화 사고 2일 연속 '애플 스토어'서 발생…전 세계 확대 가능성도?

신제품 교체 촉구 위한 '계획적 진부화'에 따른 교환 프로그램 영향?

기사입력 : 2018-01-12 07: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해 12월 발렌시아에 입점한 애플 스토어에서 새해 두 번째 아이폰 배터리 발화 사고가 발생했다. 자료=lasprovincias’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스마트폰 배터리의 발화와 폭발 사고는 그렇게 드물지 않을 정도로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하지만, 2018년 새해 들어 이틀 연속 '아이폰(iPhone)'의 배터리에 얽힌 사고가 홈그라운드인 애플 스토어(Apple Store)에서 발생하고 있다.

첫 번째 사고는 9일(이하 현지 시간) 스위스 취리히에 있는 애플 스토어에서 발생했다. 고객이 맡긴 아이폰을 작업자가 수리하기 위해 배터리를 제거하던 중 순간 과열 상태에 빠졌던 배터리에서 연기가 발생했다. 작업자가 즉시 배터리에 규산질 모래를 뿌려 화재와 폭발은 모면했지만, 한때 스토어에 연기가 퍼지면서 50명 정도의 고객과 직원이 가게 밖으로 대피했다. 사고로 작업자가 손에 화상을 입었고, 7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그리고 바로 뒷날인 10일 스페인 발렌시아 중심부에 있는 '애플 카예 콜론(Apple Calle Colón)'에서 이와 유사한 사고가 있었다. 스페인 현지 매체인 '라스 프로빈시아스(las provincias)'에 따르면, 경찰과 소방 당국이 달려온 시점에서 사태가 수습됐기 때문에 사고의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다. 하지만, 상층에 연기가 가득 찬 것으로 알려져 취리히 건과 마찬가지로 배터리 발화 사고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다행히 여기에서도 애플 직원에 의해 신속한 대응이 이뤄져 큰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연말에 드러난 아이폰의 성능 저하에 관련된 대응으로 애플 측은 최근 배터리 교체 비용 할인을 단행했다. 바로 이 점을 들어, 미국 애플 전문 매체인 애플 인사이더(Apple Insider)는 배터리 교환 프로그램을 통해 반입된 아이폰에 의한 사고가 아닌가 추측하고 있다. 그리고 성능이 저하된 배터리를 교체할 때 크든 작든 이런 사고가 발생한다면, 앞으로 전국 각지의 애플 스토어에서 ‘소화 소동’이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배터리의 열화 사건에 맞춰 애플이 신제품의 교체를 촉구하기 위한 '계획적 진부화'의 일환으로 은밀히 아이폰의 성능을 떨어뜨린 데 대해 소비자 단체가 지적하고 집단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물론 애플은 성능 저하는 인정하면서도 "예상치 못한 종료를 막기 위한 대응"이라고 해명하고 있지만, 프랑스에서는 '계획적 진부화'는 범죄행위와 같다며 당국의 조사가 시작됐다. 결국 애플은 시련으로 한 해를 시작하게 됐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