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상엽 집안, 포항제철家? 알고보니 김종진 회장 외손자 '로열패밀리'

기사입력 : 2018-11-08 00: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배우 이상엽 집안이 화제에 올랐다. 사진=JTBC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배우 이상엽의 집안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7일 방송된 JTBC 예능 '한끼줍쇼'에서 강호동이 "포항제철을 치면 연관검색어에 이상엽이 뜬다"며 그의 집안을 넌지시 언급했기 때문.

이상엽은 동국제강과 포항제철의 전 회장인 故 김종진 회장의 외손자다. 지난 2001년 갑작스레 유명을 달리한 故 김종진 전 회장은 1960년대 후반부터 1994년까지 포스코 전신인 포항제철에서 근무했고 사장까지 역임했다. 이후 1998년 동국제강 회장으로 부임했다.

이상엽은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고 김종진 회장과의 관계를 인정하며 "내 집안은 나와 별로 상관없는 일이다. 집이 부유해서 그냥 배우를 한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계시는데 난 절대 그렇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한끼줍쇼'에서도 그는 "원래부터 연기를 하고 싶어 했는데 집에서 엄청나게 반대를 많이 했다"며 "그래서 일반 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하다가 3년 정도 부모님을 설득해서 연기를 시작하게 됐다"고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상엽의 '배경'을 알게된 이경규는 갑자기 그의 팔짱을 끼며 "형"이라고 불러 폭소를 자아냈다. 이경규는 "제철이 형. 내가 실수한 거 없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