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예고]'강남스캔들' 104회 임윤호, 알베르증후군 임상실험 지원?!…방은희, 서도영 반격 대비 증거인멸 시도

기사입력 : 2019-04-22 00: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2일 오전 방송되는 SBS 일일드라마 '강남스캔들'(극본 박혜련, 연출 윤류해) 104회에서는 최서준(임윤호 분)이 목숨을 담보로 한 알베르 크로커스 증후군 치료용 신약 임상실험 대상자로 지원하자 은소유가 충격받는 반전이 그려진다.사진=SBS '강남스캔들' 104회 예고 영상 캡처
22일 오전 방송되는 SBS 일일드라마 '강남스캔들'(극본 박혜련, 연출 윤류해) 104회에서는 최서준(임윤호 분)이 목숨을 담보로 한 알베르 크로커스 증후군 치료용 신약 임상실험 대상자로 지원하자 은소유(신고은 분)가 충격받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강남스캔들' 104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홍백희(방은희 분)는 아들 홍세현(서도영 분)의 반격을 대비, 증거인멸을 시작한다.

이날 최서경(문서연 분)과 함께 병원을 찾은 서준은 주치의로부터 임상실험 대상자를 자원받고 있다는 말을 듣자 생각해보겠다고 밝힌다.

하지만 서경은 한 명도 살아남지 못 했다는 임상 실험결과를 듣고 충격받는다.
이에 서경은 은소유에게 "무서워 죽겠다. 임상실험 참가 대상이 전원 사망했다"라고 전한다. 생명이 위독할지도 모르는 임상 실험을 서준이 고려하자 말에 소유는 "그런데 그걸 상무님이 하겠대요?"라며 깜짝 놀란다.

한편, 최진복(임채무 분)을 만나고 온 홍세현은 모친 홍백희를 더욱 의심한다. 홍백희 수하 직원들을 회장실로 불러들인 세현은 "그 동안의 자료들 전부 제 방으로 가지고 오세요"라고 지시한다.

세현의 지시에 깜짝 놀란 심복들은 홍백희에게 "걸리는 게 너무 많습니다"라고 답한다.

이에 아들 세현의 후폭풍을 우려한 홍백희는 "나한테 정 떨어질만한 자료 다 없애"라고 지시한다.

직원이 "그럼 눈치채실텐데"라며 세현의 반응을 걱정하자 홍백희는 "문제 되지 않을 자료들만 넘겨"라고 지시한다.

최범호가 홍세현의 친부이자 30년 전 홍백희를 성폭행했던 주명준 역으로 합류해 긴장감을 자아내는 '강남스캔들'은 평일 오전 8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