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中, 테슬라 전차종 취득서 면제 '선물'…대당 최대 1600만원 할인 효과

공유
0


[글로벌-Biz 24] 中, 테슬라 전차종 취득서 면제 '선물'…대당 최대 1600만원 할인 효과

center
테슬라의 전기자동차 모델3.
미국 전기자동차 테슬라가 미중 무역전쟁 속에서도 과감하게 중국에 큰 투자를 단행하자 중국 정부도 테슬라에 큰 '선물'을 안겼다.

1일(현지 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차량 취득세 면제 대상인 신에너지 차량 명단에 테슬라의 모델3, 모델S 등 전 차종을 포함시켰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 테슬라 차량을 사는 이들은 차량 가격의 10%에 해당하는 취득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 테슬라는 이번 조치로 고객이 최대 9만9000위안(약 1675만 원)을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슬라는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 통큰 투자를 단행했다. 총 500억 위안(약 8조4700억 원)을 투자해 연간 5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기가팩토리를 지난 1월부터 상하이시 린강(臨港) 산업구에 짓고 있다.

중국 정부도 테슬라의 투자에 화답해 자국에 투자한 외국 자동차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현지 법인의 100% 지분을 보유하도록 허락했다.

중국은 미중 무역전쟁의 격화로 미국산 자동차에 통상 관세 외에도 35%의 추가 관세를 매길 예정이다. 따라서 미국에서 생산되는 자동차로 중국 시장을 공략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구조다.

테슬라는 올해 1∼7월 중국 시장에서 2만3678대의 전기차를 판매한 것으로 추산된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