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넥슨 모바일 신작 'V4', 대박 예감…티저영상 최단 기간 조회수 1000만 건 돌파

공유
0


넥슨 모바일 신작 'V4', 대박 예감…티저영상 최단 기간 조회수 1000만 건 돌파

지난 3일 영상 공개후 5일 7시간 만의 기록
유튜브 기준 국내 게임 영상 중 최단 기간내 달성
27일 이용자인플루언서 등 100명 초청 쇼케이스 개최

center
넥슨 V4 원테이크 게임 플레이 영상 이미지. 사진=넥슨.
넥슨(대표 이정헌)의 자회사 넷게임즈(대표 박용현)가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V4의 게임 플레이 영상 조회수가 역대 게임 중 가장 빨리 1000만 건을 돌파했다.

넥슨은 지난 3일 V4 티저 사이트와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원테이크 플레이 영상’이 입소문에 힘입어 5일 7시간만에 조회 수 1000만 건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유튜브 기준 국내 게임 영상 중 최단 기간 기록이라고 넥슨은 밝혔다.

윤경이 넥슨 IP4그룹 실장은 “실제 게임 화면을 꾸밈없이 보여주기 위해 영상의 시작부터 끝까지 한 번의 컷으로만 촬영하는 원테이크 기법을 활용했다”며 “각기 다른 서버에 속한 이용자들이 ‘인터 서버’에 모여 펼치는 규모감 있는 전투 장면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특히 영상에 등장한 인터 서버는 이번 게임의 최대 특징 중 하나다. 이는 최대 5개 서버에 속한 이용자가 한 공간에 모여 초대형 연합 전투를 펼칠 수 있는 공간이다. 길드와 서버 이름을 동시에 단 이용자는 서버의 경계를 허문 인터 서버에서 한정된 자원을 둘러싼 대립과 협력 구도를 이끌게 된다.

한편 신작 V4는 서버의 경계를 허문 ‘인터서버’를 비롯해 ▲모바일 게임에서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고품질 컴퓨터 그래픽과 실사 기법 ▲오픈 필드에서 펼쳐질 현존 최대 규모의 ‘보스 레이드’ 등이 최대 강점이다. 이 외에도 전작 대비 더욱 풍부해진 액션 연출로 강력한 전투를 즐길 수 있고, 다채로운 성장 콘텐츠와 동료 시스템으로 더욱 다채롭고 진보된 플레이를 가능하게 했다고 넥슨 측은 밝혔다.

넥슨은 이달 27일 밀레니얼부터 시니어 세대까지 MMORPG 주요 이용자 70여 명과 인플루언서 30명, 게임 출입 기자단을 초청, V4 게임 정보를 알리는 프리미엄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참가자는 티저 사이트와 공식 카페를 통해 접수받는다.

V4는 빅토리 포(Victory For)의 줄임말이다. PC 온라인 게임 개발로 내재된 넷게임즈 박용현 사단의 MMORPG 개발 노하우와 히트, 오버히트 등 전작들에서 선보인 세련된 연출력이 가미된 넥슨의 모바일 신작 게임으로 많은 게임 이용자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