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준기 전 DB 회장 성폭행 혐의 부인

공유
0


김준기 전 DB 회장 성폭행 혐의 부인

center


비서와 가사도우미를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뒤 미국에 머물러 온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이 23일 귀국하자마자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새벽 미국 뉴욕에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귀국 비행기에서 김 전 회장이 내리자마자 미리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하고 경찰서로 옮겼다.

김 전 회장은 '성추행·성폭행 혐의 인정하느냐', '왜 이제까지 조사에 응하지 않았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한동안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호송차량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질문이 계속되자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혐의를 인정한다는 취지인가' 묻자 "인정하지 않는다"며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김 전 회장은 2016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자신의 별장에서 일한 가사도우미를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이에 앞서 비서로 일했던 A씨도 2017년 2∼7월 김 전 회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