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44.2%… 4주 만에 하락

공유
0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44.2%… 4주 만에 하락

center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4주 만에 하락세로 전환, 40% 중반대로 떨어졌다.

7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조사한 11월 1주차 주중 잠점집계(4~6일)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전주보다 3.3%포인트 하락한 44.2%(매우 잘함 26.2%, 잘하는 편 18.0%)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지난 10월 2주 41.4%에서 10월 3주 45.0%, 10월 4주 45.7%, 10월 5주 47.5%로 3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다 4주 만에 하락세로 전환됐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포인트 상승한 53.1%(매우 잘못함 38.8%, 잘못하는 편 14.3%)로 다시 50% 선을 넘었다.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포인트) 밖인 8.9%포인트로 벌어졌다.

'모름·무응답'은 0.7%포인트 낮아진 2.7%로 집계됐다.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와 모친상 등의 영향으로 오름세를 보였지만 북한의 방사포 발사 등 각종 악재가 겹치면서 하락세로 전환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