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사랑니 발치, 치과 상담과 진단 통해 통증 최소화해야

공유
0


[건강 칼럼] 사랑니 발치, 치과 상담과 진단 통해 통증 최소화해야

center
‘사랑니’는 사랑을 느낄 시기에 자란다 해서 사랑니라는 이름이 붙었다. 그러나 다른 영구치들이 이미 난 후에 좁은 자리를 비집고 나기 때문에 매복 사랑니가 되거나, 양치가 잘 되지 않아 충치를 유발하는 골칫거리가 된다. 성남 e푸른치과 임태언 원장. 사진=성남 e푸른치과
‘사랑니’는 사랑을 느낄 시기에 자란다 해서 사랑니라는 이름이 붙었다. 그러나 다른 영구치들이 이미 난 후에 좁은 자리를 비집고 나기 때문에 매복 사랑니가 되거나, 양치가 잘 되지 않아 충치를 유발하는 골칫거리가 된다.

다른 치아가 다 자리를 잡은 다음에 맹출되기 때문에, 대부분 잇몸 속에 수평으로 누워있거나 비스듬하게 자라 치아 일부만 보이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 또 현대인들은 과거와 달리 턱 뼈가 작아져서 구강 공간이 부족해 반듯하게 자라는 경우가 거의 없다.

사랑니가 자리를 잘못 잡았을 경우 사랑니를 비롯한 주변 치아의 통증뿐만 아니라 충치 발생 및 주변 치아로의 전염, 턱관절 장애, 안면 비대칭 등 크고 작은 문제를 촉발하는 등 사랑니가 문제 되는 경우는 다양하다.

또 사랑니가 옆으로 누워 나기 때문에 옆 어금니를 압박하거나, 우식을 유발하는 경우, 잇몸을 채 뚫고 나오지 못하고 잇몸에 부분적으로 덮힌 채로 맹출이 멈춘 경우에는 잇몸 염증을 일으키게 된다.
사랑니로 인해 통증이 생기면 일상생활을 하기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심해질 수도 있어 맹출되는 게 보이거나 정밀 검사 시 잇몸 속에 사랑니가 누워 있는 게 보인다면 바로 발치해야 한다.

사랑니는 맨 뒤쪽에서 나는 만큼 다른 치아보다 사랑니의 뿌리가 아래턱뼈 내부를 통과하는 신경과 근접한 위치에 있으며, 사랑니가 잇몸 속 혹은 뼛속에 다양한 방향으로 매복되어 있는 경우가 있다. 때문에 x-ray나 3D CT 등 여러 가지 정밀 검사 방법으로 확인해 케이스에 맞는 발치 계획을 세워 빠르게 뽑는 게 구강건강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된다.

사랑니는 검사한 날 당일에 발치할 수 있다. 당일 무통마취로 통증이 심해지기 전에 발치해야 하는 것이 염증이나 충치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의료기술의 발달로 인해 첨단 3D CT를 이용하면 사랑니의 형태와 신경관의 위치까지 정확하게 분석하고 발치할 수 있다.

사랑니는 발치 후에도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발치 후 지혈을 위해 거즈를 2시간 동안 물어 압력을 가해 피가 멈추도록 하고, 치료 후 약 2일까지는 격한 운동을 삼가야 한다. 또 처방된 약을 지시대로 반드시 복용해야 한다.

*도움말 : 성남 e푸른치과 임태언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