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EU 금융사 1000곳, 브렉시트 후에도 英 지사 운영

공유
0


[글로벌-Biz 24] EU 금융사 1000곳, 브렉시트 후에도 英 지사 운영

center
영국 런던의 카나리워프 금융 중심가. 사진=로이터
유럽연합(EU) 회원국 금융업체 가운데 1000곳 이상이 영국의 EU 탈퇴, 즉 브렉시트 후에도 영국에 지사를 두고 영업을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은 글로벌 금융 컨설팅업체 보빌(Bovill)이 최근 발표한 조사 결과를 인용해 “은행, 자산운용업체, 결제서비스업체, 보험업체를 비롯해 1000여 곳에 달하는 금융관련 업체들이 오는 12월 브렉시트 전환 기간이 끝난 후 영국에서 사무소를 운영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영국이 EU 회원국인 상황에서는 영국과 EU간 금융거래가 같은 틀 안에서 이뤄졌지만 브렉시트 후 장벽이 새로 생기면 영국 측 고객이 이탈할 것이 불 보듯 뻔한 상황이라 영국 지사의 신설을 통해 떨어져나갈 수 있는 고객을 최대한 흡수하겠다는 게 이들의 전략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보빌은 이들 업체가 우선적으로 브렉시트 전환 기간이 시작되는 다음달 1일부터 영국에서 영업활동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단기 영업허가를 신청한 상태라고 영국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에 근거해 밝혔다.

마이클 존슨 보빌 컨설턴트는 “이번 조사 결과는 EU권의 상당수 금융업체들이 유럽의 금융서비스 중심지로서 영국의 지위를 여전히 인정하고 있음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안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