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 국민 3명 중 1명, '운동' 위해 여행 떠난다

공유
0


우리 국민 3명 중 1명, '운동' 위해 여행 떠난다

스카이스캐너, '애슬레저족과 여행' 설문조사 결과 공개

center
최근 운동을 목적으로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사진=스카이스캐너
최근 트레킹, 서핑, 러닝 등 취미로 운동을 하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운동을 위해 여행을 떠나는 사람도 늘고 있다. 실제로 우리 국민 3명 중 1명이 운동을 위한 여행을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카이스캐너는 '애슬레저(애슬레틱+레저)'가 여행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한 설문조사를 벌였다.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여행 중 운동 경험이 있는 278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응답자들은 '여행에서 가장 많이 한 운동(복수응답)'으로 '수영(53%)'을 꼽았다. '트레킹(27%)'과 '골프(24%)' '헬스(22%)'와 '등산(19%)' 등이 그 뒤를 따랐다. 그중 수영이 가장 높은 운동으로 꼽힌 데는 한국인의 동남아시아 여행 선호도가 높은 것이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스카이스캐너의 '여행 트렌드 2020'에서도 지난해 한국인의 급상승 여행지 상위 4곳은 푸꾸옥, 나트랑, 보라카이, 치앙마이 등 모두 동남아 지역이었다. 특히 해당 여행지들은 대부분의 숙소마다 수영장이 있고 물놀이를 하기 좋은 바다에 인접해 있다.

트레킹이나 등산 등이 인기가 높은 이유 역시 현재 한국인의 여행 트랜드를 반영한다. 스카이스캐너는 지난해 11월 말 2020년 한국인의 주요 여행 트렌드로 여행객이 적은 지역에서 나를 위한 시간을 보내는 '느린여행'과 해외에서 요가, 마라톤 등을 하는 '성장여행'이 주목받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유명 관광지를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찍고 쇼핑하는 일반적인 여행과 달리 이국적인 자연환경 속에서 평소 즐기는 운동을 하며 재충전을 위한 시간을 보내는 것이 새로운 여행 트렌드로 자리 잡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이번 조사에서 여행 중 운동 유경험자, 무경험자를 포함한 전체 응답자(1006명)를 대상으로 '운동을 주 목적으로 여행을 떠날 의향'을 묻는 질문에 전체의 30%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과거에는 운동이 여행 일정의 부수적인 요소였다면 이제는 운동이 여행의 목적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추세다.

스카이스캐너 관계자는 "워라밸 열풍과 주 52시간 근무 시행이 본격화 되면서 운동과 여행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수영장이 있는 호텔에서 휴가를 보내는 호캉스의 인기도 같은 맥락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