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보, 10년간 중기 기술거래 성과 공유…민간 중심 시장 육성

공유
0

기보, 10년간 중기 기술거래 성과 공유…민간 중심 시장 육성

중소벤처기업과 함께한 기술거래 10주년 페스타 개최
기술거래 인프라 민간 개방으로 중소기업 혁신 지원 강화

중소벤처기업과 함께한 기술거래 10주년 페스타. 사진=기술보증기금이미지 확대보기
중소벤처기업과 함께한 기술거래 10주년 페스타. 사진=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이 지난 10년간 기보의 기술거래 성과를 공유하고 미래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5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중소벤처기업과 함께한 기술거래 10주년 페스타’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호 기보 이사장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재정 위원장, 양금희 의원, 이대희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정책실장, 장정진 기획재정부 공공혁신심의관, 민간 기술거래기관·사업화지원기관·대학·공공연구소 관계자, 중소기업 주요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10년간 기보가 수행한 기술거래사업의 성과를 발표하고 향후 미래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추진됐다. 또한 미래형 모빌리티 등 신성장 4.0 전략기술에 대한 기술이전 설명회를 함께 진행해 기술거래에 관심있는 중소기업과 대학·공공연구소의 발명자가 직접 만날 수 있는 시간을 별도로 마련했다.

기보는 이날 ‘기보가 밀고 민간이 이끄는 자생적 기술거래 시장 육성’을 미래비전으로 제시했다. 또한 향후 ▲민간 기술거래기관과의 기술이전 공동중개사업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사업을 통한 민간 비즈니스 창출 등 민·관 협력사업을 강화해 민간 중심의 자생적 기술거래시장을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기보는 2014년 기술거래 전담조직인 기술혁신센터를 설립해 중소기업의 개방형 혁신을 지원해왔다. 개방형 혁신은 외부 기술 도입을 통한 기술 혁신으로 기술거래를 통해 연구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사업영역을 다각화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기보는 지난 10년간 중소벤처기업이 기술거래를 통해 개방형 혁신에 성공할 수 있도록 기술중개·기술이전보증·기술이전 연계 기술개발사업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수행해왔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지난 10년간 구축해온 기보의 기술거래인프라를 내부의 자원으로만 활용하지 않고 내년 1월부터 민간에 개방하여 민간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아울러 기술거래를 통해 중소벤처기업이 새로운 기술혁신의 장을 열어갈 수 있도록 기술혁신 종합지원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를 축하해주기 위해 참석한 이재정 위원장은 축사에서 “기보의 미래비전은 공공이 주도한 중소벤처기업 기술거래시장을 민간이 이끄는 자생적 시장으로의 전환을 위한 것으로 기보가 새로운 비전에 따른 시장 조성자로서 더욱 큰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 더욱 애써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양금희 의원은 영상축사를 통해 “성장동력의 발굴이 절실한 지금의 시기에 기보가 주도하는 기술거래는 무형의 기술을 거래하는 혁신적인 접근이며, 기보가 검증한 플랫폼의 민간 개방은 우리가 마주한 경제적 도전을 극복하는 새로운 동력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으로서 정부 국정과제에 부합하는 기보의 움직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