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노동진 수협중앙회장 새벽 새해 첫 경매 참석… "어업인 삶의 질 개선"

공유
0

노동진 수협중앙회장 새벽 새해 첫 경매 참석… "어업인 삶의 질 개선"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이 2일 새벽 서울 강서구 수협 강서공판장에서 새해 첫 경매인 초매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수협중앙회이미지 확대보기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이 2일 새벽 서울 강서구 수협 강서공판장에서 새해 첫 경매인 초매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수협중앙회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은 2일 새벽 서울 강서구 수협 강서공판장 초매(새해 첫 경매)현장에서 새해 업무를 시작하고 “모두가 잘사는 협동정신을 구현해 어업인의 삶의 질을 실질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며 신년 사업 구상을 밝혔다.노 회장은 “후쿠시마 원전 문제라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우리 전국 어업인들이 하나 되어 극복하고 맞이하는 새해 새 출발에 더욱 감회가 새롭다”며 “이처럼 역경과 고난에도 굴하지 않고, 바다와 수산업을 지켜 내주고 계신 전국 모든 어업인에게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노 회장은 중도매인과 판매상인 등 시장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의견을 수렴했다.이어 서울 송파구 수협 본부청사에서 시무식을 개최하고 임직원들에게 “현장의 어려움과 요구를 가장 먼저 듣고 해결하는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특히 수산물 소비 확대를 위한 신규유통채널 확보, 기후변화 및 해상풍력 등 조업환경 변화 대응에 역량을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임광복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