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동산 임대소득자 상위 0.1%, 1년 간 8억여원 번다… "양극화 심각"

공유
0

부동산 임대소득자 상위 0.1%, 1년 간 8억여원 번다… "양극화 심각"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연합뉴스.
부동산 임대소득 상위 0.1%에 속하는 1209명은 한 해 임대료로만 8억원 가량을 번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상위 49~50%는 약 900만원을 벌어들이는 것으로 나타나 소득양극화 현상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실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종합소득세 신고자 가운데 부동산 임대소득자는 120만9861명이었다.

이는 2019년 109만3550명, 2020년 113만7534명 등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전체 신고 임대소득 역시 2019년 20조7천25억원, 2020년 20조9천516억원에 이어 2021년 21조4천971억원으로 늘었다.

2021년 부동산 임대소득자의 연평균 임대소득은 1777만원이었다. 같은 기간 전체 근로자의 연평균 근로소득인 4024만원의 44.2% 수준이다.
임대소득자 상위 0.1%인 1천209명의 신고 소득은 총 9천852억원이었다. 1인당 평균 소득은 8억1천500만원이다.

다만, 최상위권의 평균 임대소득은 매년 감소하고 있다. 2017년 10억1천900만원에서 2018년 9억7천400만원, 2019년 9억2천700만원, 2020년 8억6천만원으로 지속해서 줄고 있다.

2021년 상위 1%의 평균 소득은 2억7천576만원, 상위 10%의 평균 소득은 8천342만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임대소득 신고자 중 상위 49∼50% 구간에 속하는 1만2099명의 소득은 1천116억원으로 집계됐다. 임대소득자의 중간 지점에 있는 1인이 평균 922만원을 번 셈이다.

양경숙 의원은 "부동산 보유에 의한 소득양극화 현상이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다"며 "보유세 등 부동산 세제에 대한 검토를 비롯해 조세 정의를 실현해 나가는 데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손규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bal4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