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예천군, '2024년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사업 잡았다

공유
0

예천군, '2024년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사업 잡았다

경상북도 예천군 지역특화 임대형스마트팜 조감도 사진=경북도 이미지 확대보기
경상북도 예천군 지역특화 임대형스마트팜 조감도 사진=경북도
농림축산식품부의 '2024년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이 예천군에 들어선다. 전국적으로 스마트팜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공모전에 뛰어든 전국 10개 시도의 치열한 유치 경쟁을 뚫고 예천군이 따냈다.

30일 예천군에 따르면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조성 사업은 초기 시설투자 비용이 높아 청년 농업인의 진입이 어려운 스마트팜을 지자체에서 조성해 적정 임대료를 받고 경영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농업의 최대 화두인 청년과 스마트팜을 모두 잡을 수 있다는 점에서 지방 지자체들이 하나같이 눈독을 들이는 사업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인근 경북 상주 스마트팜혁신밸리에서 전문교육을 받은 청년 농업인의 높은 임대수요와 도청 신도시의 우수한 정주여건, 예천군 소유의 기반이 갖춰진 부지 등 강점을 내세워 선정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특히, 사업 예정지인 예천군 매창리 일원은 경북도가 농업 대전환의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는 디지털 혁신 농업타운으로 임대형수직농장 (2022~2025년 100억원), 곤충‧양잠산업 거점단지(2022~2024년 200억원)와 함께 조성될 예정이어서 미래지향적인 첨단농업 시설이 집약된 첫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는 2026년까지 총 200억원(국비 140억원, 지방비 60억원)을 투자하여 정보통신기술(ICT)과 연계한 복합환경제어기, 양액시설, 행잉베드, 공기열냉난방시스템을 갖춘 4ha 규모의 첨단 유리온실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팜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선별․포장 할 수 있는 패킹센터와 체험, 가공 제품 개발을 위한 6차 산업화 센터도 향후 건립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번에 조성되는 임대형 스마트팜에는 총 8팀(팀당 3명)의 청년농업인(만 18세 이상~만 40세 미만)이 팀당 0.5ha 온실을 임대받을 수 있고, 기본 임대기간은 3년으로 수요에 따라 최대 3년까지 연장 가능하다. 임대료는 토지와 시설평가액의 1% 이상 또는 경작특례 방식 등을 적용하여 결정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디지털 혁신 농업타운의 밑그림이 완성되었다”면서, “스마트팜을 필두로 농업 대전환의 핵심인 첨단화를 통해 농업 소득을 배로 늘리는 등 경상북도가 대한민국 농업 발전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준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g900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