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러시아 전투기 8대 격추...우크라이나에 F-16 도착설

공유
0

러시아 전투기 8대 격추...우크라이나에 F-16 도착설

루마니아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과 우크라이나가 이용할 수 있는 F-16 전투기 조종사를 위한 지역 훈련 허브를 개설했다. 사진=로이터
루마니아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과 우크라이나가 이용할 수 있는 F-16 전투기 조종사를 위한 지역 훈련 허브를 개설했다. 사진=로이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3주 만에 전투기 8대를 잃으면서 우크라이나에 F-16 전투기가 도착했을 가능성에 대한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고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27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의 서방 동맹국들은 지난 몇 달 전부터 미국산 첨단 F-16 제트기를 키이우에 약속했지만, 그 항공기가 정확히 언제 우크라이나 상공을 비행할 것인지에 대한 의문은 남아 있었다.
최근 며칠 동안 러시아 관련 또는 반우크라이나 텔레그램 채널에서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핵심 자산을 제거하기 위해 첨단 전투기를 사용했을 수 있다고 추측했지만, 우크라이나가 전투기를 받았다는 확인은 없다.

그러나 미국 소식통은 최근 뉴스위크에 우크라이나가 실제로 약속된 F-16 중 첫 번째를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뉴스위크는 이메일을 통해 우크라이나군에 의견을 요청했지만, 아직 답변을 받지 못했다.

러시아는 지난 3주 동안 전투기 8대를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러시아 공군에 타격을 준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는 지난 5일 흑해 전초기지인 스네이크섬 주변에서 러시아 제트기를 격추했다고 밝혔고, 17일 러시아 공군기지를 공격한 후 모스크바가 Su-34 전투기 한 대를 잃었다고 주장했다.

이와 별도로 우크라이나 공군은 같은 날 자체 Su-25 전술 폭격기 중 하나를 격추했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Su-34 폭격기 3대를 더 격추했다고 밝혔고, 키이우는 크리스마스이브에 러시아 Su-30과 Su-34 한 대를 격추했다고 밝혔다.

26일에는 우크라이나의 미사일 공격으로 크리미아에 정박 중인 러시아의 노보체르카스크 상륙함이 손상되었다. 이후 러시아 측 또는 반우크라이나 측 텔레그램 채널에서는 F-16이 러시아 선박에 순항미사일을 발사하는 데 사용됐으며 우크라이나 손에 있는 제트기가 크렘린에 어떤 위협을 가할 수 있는지 추측했다.

러시아의 한 저명한 군사 블로거는 "이 항공기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명령 및 통제 시스템에 통합되어 있으며 그것이 위험하다"고 말했다.

공식적으로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우크라이나가 최소한 F-16의 초기 배치를 받는 것이 불가능하지는 않다. 지난 10월 중순, 우크라이나는 수많은 러시아 헬리콥터를 전멸시킨 러시아 공군기지에 대한 눈길을 끄는 공격으로 에이태큼스(ATACMS) 미사일을 선보였다. 이번 공격은 우크라이나가 처음으로 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무기가 확인되면서 모스크바를 깜짝 놀라게 한 것으로 보인다.

오랫동안 기다려온 F-16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일 수 있으며, 혹독한 겨울 동안 전선이 침체됨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절실히 필요한 이점을 제공할 수 있다.

발레리 잘루즈니 우크라이나 최고사령관의 특별보좌관을 지낸 다니엘 라이스(Daniel Rice)는 "서방이 전쟁 첫 20개월 동안 대부분 그랬던 것처럼 새로운 무기 시스템을 발표하지 않는 법을 배웠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