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글, 생성형 AI 제미나이 탑재한 검색 서비스 시작

공유
0

구글, 생성형 AI 제미나이 탑재한 검색 서비스 시작

구글이 생성형 AI 제미나이의 새 버전을 선보였다. 사진=본사 자료이미지 확대보기
구글이 생성형 AI 제미나이의 새 버전을 선보였다. 사진=본사 자료


구글은 14일(현지시각) 생성형 AI를 사용한 새로운 검색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정보량을 30배로 늘린 생성형 AI 제미나이(Gemini)의 최신 버전이다.
구글은 AI의 성능을 높여가면서, 모든 자사 서비스와 이를 조합해 나갈 예정이다. 구글은 이날 미 캘리포니아 본사에서 그동안 최신 기술을 선보여온 개발자를 위한 연례 이벤트 ‘구글 I/O(아이오)’를 개최했다.

이 자리서 순다르 피차이 CEO는 "우리는 10년 이상 AI에 투자해 왔다. 이제 완전한 '제미나이 시대(Gemini era)'에 살고 있다"고 선언했다.

피차이는 제미나이를 이용해 가장 강력한 검색 경험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처럼 단어별로 구분하지 않아도 긴 문장의 복잡한 질문도 그대로 입력해 사용할 수 있다.

동영상을 대상으로 하는 검색도 순차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생성형 AI의 도입은 구글이 1997년 검색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의 가장 큰 혁신으로 손꼽힌다.

100개의 이메일을 단 몇 초 만에 요약하고 1시간 분량의 동영상을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제미나이 1.5 프로의 출시도 알렸다. 구글은 AI 검색 서비스를 우선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다만 검색을 AI로 효율화하면 이용자의 클릭 수가 줄고 광고 열람도 줄어들 수 있어서 연동형 광고의 수익 감소를 어떻게 보충할 것인가가 향후의 과제로 남아 있다.
구글은 이날 동영상과 음성 AI 신기술을 함께 발표했다. AI에 지시하는 것만으로 풀 HD 화질의 동영상을 생성하는 ‘비오(Veo)’를 개발해, 오픈 AI가 다루는 동영상 AI ‘소라(Sora)’와 맞서기로 했다.

스마트폰의 카메라와 마이크를 사용해, AI와 보다 자연스럽게 의사 교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안경 모양의 단말기에 기능을 탑재하고, 이용자가 보고 있는 내용을 AI가 인식해 음성으로 설명하는 사용법을 상정하고 있다.

구글은 현재 20억 명의 이용자가 검색, 포토, 워크스페이스, 안드로이드 등 다양한 형태의 구글 제품을 통해 제미나이를 경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