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23 신년사] 코오롱그룹 "디지털 마인드 바탕으로 새 시대·기회 만들자"

공유
0

[2023 신년사] 코오롱그룹 "디지털 마인드 바탕으로 새 시대·기회 만들자"

신년사를 발표한 최재준 코오롱모빌리티그룹㈜ 부장. 사진=코오롱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신년사를 발표한 최재준 코오롱모빌리티그룹㈜ 부장. 사진=코오롱그룹
코오롱그룹이 2일 2023년 온라인 그룹 시무식을 열고 임직원들과 올해 나아가야 할 방향을 공유했다.

코오롱그룹은 이날 신년사에서 "위기 극복의 열쇠는 철저한 준비로부터 시작한다는 '비자득기(備者得機)'를 예로 들며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성공적인 결과를 완성해 위기 속 준비를 가치 있게 만들자"고 설명했다.
이어 "올 한해 코오롱그룹 지식경영 시스템인 백서경영의 계승과 전 사업 분야에서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X)을 확대해 실체 있는 결과 도출을 위해 노력하자"며 "향후 전 사업 분야에서 디지털 마인드를 바탕으로 디지털 비즈니스에 앞장서야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회를 일궈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코오롱그룹은 신년 메시지의 의미를 독수리로 형상화한 2023 코오롱공감도 함께 발표했다. 코오롱공감은 2013년부터 매년 강조하는 메시지를 키워드화하고 이를 형상화해 배지와 팔찌 형태로 임직원들이 공유하는 코오롱만의 독특한 소통문화다.

올해 코오롱공감은 '이글이글 2023'으로 독수리가 높이 날아올라 날카롭게 목표를 낚아채듯 역량을 갈고닦아 위기를 넘어 성공의 기회로 반전시켜 나아 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위기와 기회를 바라보는 이글 이글 불타는 눈빛이라는 중의적 의미도 지니고 있다.

한편, 신년사 발표는 2022년 최우수사원으로 선발된 최재준 코오롱모빌리티그룹㈜ 부장이 진행했다. 코오롱그룹은 지난해부터 CEO가 발표하던 탑다운 방식의 신년사 발표에서 벗어나 최우수사원이 직접 발표하는 문화를 정례화하고 있는데, 올해부터는 신년 메시지 작성에 직접 참여하는 공감형 문화를 한 단계 발전시켰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