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건설, LNG 전 분야 실적 보유...나이지리아 '극저온용 열교환기' 설치

공유
0

대우건설, LNG 전 분야 실적 보유...나이지리아 '극저온용 열교환기' 설치

극저온용 열교환기 중 세계 최대 용량
LNG 설계·구매·시공(EPC) 전 분야 실적 보유

대우건설이 지난 9일 나이지리아 액화천연가스(LNG) 플랜트 설비 7호 트레인(NLNG 트레인 7) 사업장에서 극저온용 열교환기 설치를 완료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지난 9일 나이지리아 액화천연가스(LNG) 플랜트 설비 7호 트레인(NLNG 트레인 7) 사업장에서 극저온용 열교환기 설치를 완료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오랜 기간 축적해 온 우수한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나이지리아 사업장에서 극저온용 열교환기 설치를 완료했다.

이번에 설치는 에어프로덕츠사의 'AP-C3MR' 기술을 적용해 시공된 극저온용 열교환기 중 세계 최대 용량이다.
대우건설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LNG 전 분야의 설계·구매·시공(EPC) 실적을 보유하게 됐다.

대우건설은 지난 9일 나이지리아 액화천연가스(LNG) 플랜트 설비 7호 트레인(NLNG 트레인 7) 사업장에서 극저온용 열교환기 설치를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극저온용 열교환기는 부피가 큰 천연가스를 액화시켜 정제작업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열교환기로, 전체 LNG 설비의 70∼80%를 차지하는 핵심 공정이다.

이번에 설치된 극저온용 열교환기는 에어프로덕츠(Air Products)사의 'AP-C3MR'(영하 162도까지 온도를 내려 천연가스를 혼합 냉매로 액화시켜주는 열교환 기술)을 적용했다.

대우건설은 현재까지 해당 기술을 적용해 시공된 극저온용 열교환기 중 세계 최대 용량인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NLNG 트레인 7' 사업은 총 도급액 2조1천억원 규모의 LNG 액화 플랜트와 부속 설비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서양을 건너 미국에서 나이지리아로 운송된 극저온용 열교환기 설치의 성공적 완료는 오랜 기간 축적해 온 우수한 기술력과 경험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철저한 안전 및 품질 관리를 통해 성공적인 준공으로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성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ava0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