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브이첨단소재,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협약...주가 급등 '환호'

공유
0

이브이첨단소재,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협약...주가 급등 '환호'

사진=EV첨단소재
사진=EV첨단소재
이브이첨단소재 주가가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 회사가 투자한 대만 전고체 배터리 업체 '프롤로지움 테크놀로지(ProLogium Technology Co.)이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배터리 생산 최적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후 2시33분 현재 이브이첨단소재 주가는 전 거래일 보다 590원(24.43%) 상승한 3005원에 거래되고 있다.

주가 급등으로 이브이첨단소재 시가총액은 352억 증가해 1791억원을 기록 중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프롤로지움이 프랑스에 짓게 될 공장은 대만에 있는 40㎿h 규모 전고체 배터리 파일럿 공장 외 첫 해외 생산거점이다. 건설에 52억 유로(약 7조5000억원)를 투자하게 된다.

오는 2026년 말부터 가동을 시작해 2031년까지 증설을 거쳐 연간 약 60GWh의 생산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이는 연간 약 75만대의 차량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생산 규모다.

프롤로지움의 배터리 제조 공장은 리튬 이온 전지보다 더 강력하고 안전하며 충전 속도가 빠른 리튬 세라믹 배터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프랑스 공장을 통해 프롤로지움은 글로벌 전고체 배터리 선두기업으로 더욱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브이첨단소재는 지난 2021년 7월 2차전지 미래먹거리 확보 전략으로 프롤로지움에 850만 달러(약 101억원)를 투자하며 발빠른 대응에 나선 바 있다"고 말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