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건희, 삼성전자 배당금 3538억…10년간 1조4000억

공유
0


이건희, 삼성전자 배당금 3538억…10년간 1조4000억

center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삼성전자의 배당금을 3538억 원 받게 된다.

이 회장이 2010년부터 10년 간 삼성전자에서 받은 배당금은 1조4000억 원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이 회장의 2019년분 삼성전자 배당금은 3538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삼성전자 보통주 1주당 배당금은 1416원, 우선주는 1417원으로 책정됐다.

이 회장은 보유 보통주 2억4927만3200주로 3천529억 원, 우선주 61만9900주로 8억 원 등 3538억 원 규모를 받는 것이다.
이 회장은 삼성생명에서는 배당금 1100억 원, 삼성물산에서는 108억 원을 받아 배당금을 4700억 원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 관장은 삼성전자 주식으로 766억 원, 아들인 이재용 부회장은 595억 원 정도의 배당금을 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총수 일가가 삼성전자에서 받는 배당금은 4900억 원 규모로 전년에도 같은 수준이었다.

2010년부터 올해까지 10년 간 이 회장은 삼성전자 주식으로 1조4563억 원의 배당금을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총수 일가의 10년 간 삼성전자 배당금은 2조168억 원 수준이다.

삼성전자에서 가장 많은 배당금을 챙긴 주주는 이 회장 일가가 아니라 국민연금이다.

국민연금은 2010년부터 삼성전자 지분을 5% 넘게 보유하고 있다.

국민연금이 2010년부터 10년 간 삼성전자 지분을 보유하며 벌어들인 배당금은 3조5007억 원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