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산업은행, 문화컨텐츠 육성 지원 '기생충'에서 결실

공유
0


산업은행, 문화컨텐츠 육성 지원 '기생충'에서 결실

center
산업은행이 산은캐피탈 등 계열사와 함께 문화콘텐츠 육성을 위한 지원을 지속하고 있다. 자료=산업은행
산업은행의 문화콘텐츠 육성 지원이 결실을 맺고 있다.

13일 산업은행에 따르면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총 4개 부문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에 산업은행 계열인 산은캐피탈에서 영화 제작과 홍보를 위해 약 7억 원을 직간접 투자했다.

산업은행은 정책금융기관으로서 계열사를 활용해 은행의 전통적인 투자 영역을 넘어 영화 제작 분야 투자를 통해 문화콘텐츠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 아울러 산업은행은 영화 제작 분야 뿐만 아니라 음원, 미디어, 게임, 드라마, 웹툰 등 다양한 콘텐츠 분야에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방탄소년단’도 산업은행이 투자해 성공한 대표 사례다.

산업은행은 2011년도부터 2991억 원 규모의 4개 펀드를 조성해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총 269억 원을 투자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투자한 이후 2019년 11월까지 2133억원을 회수하는 등 약 6.3배에 달하는 투자수익률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약 5000억 원 규모의 펀드 조성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문화콘텐츠 산업을 직접 지원하고 있으며 특히 영화 산업의 경우 2010년 이후 약 10년간 산은캐피탈 등 계열사를 통해 총 53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했다.

산업은행은 “방탄소년단에 이은 영화 기생충의 성공으로 음악, 공연, 영화 등 한류 문화콘텐츠의 세계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제조기업의 경쟁력 강화, 유니콘 기업 양성 뿐만 아니라 문화콘텐츠 산업의 지속 투자를 병행해 국내 혁신성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