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콩법원, ‘디폴트’ 中헝다그룹에 청산 명령

공유
0

홍콩법원, ‘디폴트’ 中헝다그룹에 청산 명령

헝다그룹에 즉각 청산 명령이 내려졌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헝다그룹에 즉각 청산 명령이 내려졌다. 사진=로이터

홍콩법원이 중국 최대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영문명 에버그란데)의 청산 소송 심리에서 즉각 청산 명령을 내렸다.

로이터는 29일 홍콩법원이 ‘세계에서 가장 빚이 많은 부동산 개발업체’인 헝다그룹에 청산 명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날 홍콩 고등법원은 헝다를 청산해 달라는 채권자들의 청원을 승인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채권단은 헝다그룹의 구조조정 계획에 동의하지 않았으며, 이날 홍콩법원에서 열릴 청산 소송 심리에서 청산안을 지지할 예정이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헝다그룹의 청산이 확정됨에 따라 침체에 빠진 중국 부동산 및 주식 시장은 큰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최근 중국 정부가 연일 쏟아내고 있는 경기 부양책의 효과마저 약화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헝다그룹의 총 부채는 2조3900억위안(약 443조원)규모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