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홈페이지, 전국 비리유치원 명단 공개…교육비하랬더니 명품백 구입?

'뉴스데스크' 유치원 감사보고서 입수, 비리유치원 원장님들 실태 고발

기사입력 : 2018-10-12 11:0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MBC가 전국 비리유치원 명단을 공개했다. 사진=MBC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지난 11일 MBC '뉴스데스크'가 교육비로 유흥비를 쓰고, 명품백까지 쇼핑한 비리유치원의 실태를 고발했다.

'뉴스데스크' 취재진은 유치원 감사보고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2014년 이후 전국 유치원 1146곳에서 비위 사실이 적발됐다고 밝혔다.

이중 95%는 사립유치원, 4곳 중 1곳은 감사에 적발된 셈인데 급식 보조금을 인건비로 돌려쓰거나 한 달에 월급을 2번 받는 등 각종 비위 행태가 적나라하게 밝혀졌다.

이런 일들이 가능한 배경에는 사립유치원의 경우 개인이 설립자 겸 원장을 할 수 있어 관할 교육청이 징계를 요구해도 '셀프 징계'만 하면 되는데다, 사법처리 받아도 유치원 운영을 계속할 수 있다는 제도적 허점이 있다고 취재진은 지적했다.

게다가 처벌은 솜방망이에 그쳐, 유치원 돈으로 원장 부모가 해외여행을 다녀와도, 원장이 자신의 대학원 등록금을 내도 모두 경고에 그친다고 밝혔다.

특히 사립유치원은 개인이 운영한다는 이유로 그간 정부 감사에 적발돼도 명단이 공개되지도 않았다.

MBC는 홈페이지를 통해 유치원 이름과 적발내용 등 상세정보를 공개했다. 전국 비리유치원 명단은 MBC 뉴스 홈페이지에 공개되어 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