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 총리, “한국 경제는 고통의 강”… 서비스산업 전략 내놓을 것

공유
0


이 총리, “한국 경제는 고통의 강”… 서비스산업 전략 내놓을 것

center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 "한국 경제는 내외의 여러 요인으로 고통의 강을 건너고 있다"며 "구조변혁을 더 확실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대한상의에서 헤럴드경제 주최로 열린 '2019 기업(氣 UP) 포럼'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그 강을 빨리 건너도록 업계도 정부도 대비하고 대처하고 있다"며 "그런 대비와 대처는 각기 시차를 두고 일정한 효과를 내고 있거나 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분명한 것은 한국경제가 구조변혁을 더 확실하게 이행해야 한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제조업 재구축 ▲서비스 산업 발전 ▲규제 혁신 ▲수출시장과 수출상품의 다변화 ▲내수 확대 등 5가지를 한국 경제의 구조변혁을 위한 주요 과제로 꼽았다.

이 총리는 "제조업은 한국 경제를 키워왔으나 지금은 난관에 부딪혔다"며 "기존 제조업을 고도화하면서 신기술로 무장한 미래형 제조업을 시급히 키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국경제의 수준에 비춰 보면 서비스 산업이 매우 취약하다"며 "기존 정책을 뛰어넘는 의욕적인 '서비스산업 발전전략'을 곧 내놓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제조업 재구축과 서비스 산업 발전을 위해선 규제 혁신이 가장 절실하다"며 "규제가 새로운 산업을 막는다는 것은 과거가 미래를 막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의 체감과 정부가 하는 일 사이에 괴리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더 대담하게 규제를 혁파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